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편의점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상비약은

편의점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상비약은 '진통해열제'로 집계됐다. [사진 BGF]

편의점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상비약은 '진통해열제'로 집계됐다. [사진 BGF]

편의점에서 판매하는 상비약(안전상비의약품) 매출이 꾸준히 늘고 있다. 소비자들이 가장 많이 찾는 상비약은 ‘진통해열제’로 집계됐다.
 
2일 편의점 CU(씨유)가 연도별 상비약 매출신장률을 분석한 결과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매년 15% 이상 꾸준히 증가했다고 밝혔다.
 
편의점 상비약 구매는 약국 문을 닫는 주말과 야간에 몰렸다.  
 
요일별·시간대별 매출을 분석한 결과 전체 매출에서 주말 매출이 자치하는 비중은 40%(토 18%, 일 24%)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간대 별로는 오후 8시부터 자정까지 매출 구성비가 35%로 나타났다. 또 자정부터 오전 6시까지에도 전체 매출의 20%가 발생했다.
 
편의점에서 가장 많이 찾는 상비약은 진통해열제로 집계됐다. 진통해열제는 전체 상비약 중에서 매년 40%가 넘는 매출 비중을 차지했으며 지난해에도 44.1%로 가장 높은 비중을 보였다.  
 
그다음으로 감기약이 29.8%, 소화제 14.3%, 파스 11.8%의 비중을 차지했다.
 
편의점은 2012년 5월 약사법 개정에 따라 그해 11월부터 진통해열제, 감기약, 소화제, 파스 등 4개 효능군의 일반의약품 13종을 판매하고 있다.
 
CU 관계자는 “편의점은 전국에 가장 많은 매장이 있고 24시간 운영된다는 특성 때문에 급하게 상비약을 찾는 소비자들에게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