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양산 고속道 추돌사고 가해자 “담뱃불 붙이다가”…차량엔 유서

 1일 고속도로에서 앞서 가던 차를 추돌해 사망사고를 일으키고 도망쳤다가 뒤늦게 자수한 운전자의 차 안에는 유서와 소주병 등이 있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인모(29)씨는 1일 오전 3시 12분께 경남 양산시 북정동 경부고속도로 하행선 15.8㎞ 지점에서 산타페 승용차를 몰다가 앞서 가던 또 다른 산타페 승용차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추돌을 당한 산타페에 타고 있던 이모(15) 양이 숨졌고, 피해 차량 일행으로 다른 승용차에 타고 있던 김모(65·여)씨는 사고가 나자 차에서 내려 현장을 살펴보다가 근처를 지나던 또 다른 승용차에 치여 숨졌다.
 
인씨는 추돌사고를 낸 뒤에 차를 버리고 달아났다. 인씨가 버린 승용차 안에는 착화탄과 소주병, 자필로 쓴 유서 형태의 메모가 발견됐다.  
 
인씨는 사고 발생 16시간이 지난 이날 오후 7시가 넘어 경찰에 전화로 자수 의사를 밝혔다. 가족들의 연락 끝에 자수를 결심했다고 한다. 양산경찰서는 가족과 함께 경찰에 출석한 인씨를 특가법상 도주치사 혐의로 긴급체포해 조사중이다.
 
인씨는 신년을 맞아 부산 해운대에 있는 친구를 만나러 가는 길이었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운전 도중 담배를 피우려고 불을 붙이다 뒤늦게 앞차를 발견했다”며 “사람이 죽은 것 같아 겁이 나 도망쳤다”고 말했다.
 
또 차 안에서 발견된 유서 등에 대해선 “별다른 직업도 없는 등 신변을 비관해 일주일 전쯤 자살시도를 한 적 있었지만 실패했다”며 “치우기 귀찮아 차에 그냥 놔뒀다”고 진술했다.
 
인씨는 음주운전 전력으로 면허가 취소된 상태에서 차를 몰다 이날 사고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번에는 혈중알코올농도가 전혀 측정되지 않았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