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투’ 이끈 할리우드 여성, ‘성범죄 추방’ 138억원 규모 단체 결성

‘타임즈 업’(Time‘s Up) 참여자들. 시계 방향으로 배우 아메리카 페레라(America Georgine Ferrera), 에바 롱고리아(Eva Longoria), 변호사 니나 쇼(Nina L. Shaw), 배우 리스 위더스푼(Reese Witherspoon), 작가 숀다 라임스(Shonda Rhimes), 변호사 티나 첸(Tina Tchen). [사진 뉴욕타임스(NYT) 1일 온라인 기사 갈무리]

‘타임즈 업’(Time‘s Up) 참여자들. 시계 방향으로 배우 아메리카 페레라(America Georgine Ferrera), 에바 롱고리아(Eva Longoria), 변호사 니나 쇼(Nina L. Shaw), 배우 리스 위더스푼(Reese Witherspoon), 작가 숀다 라임스(Shonda Rhimes), 변호사 티나 첸(Tina Tchen). [사진 뉴욕타임스(NYT) 1일 온라인 기사 갈무리]

 
지난해 미국 영화산업 내 성범죄 추방 운동, 이른 바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캠페인을 이끌었던 할리우드 여배우들이 공동대응을 위한 단체를 결성했다. 캠페인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재발방지를 위한 구체적 행동으로 이어진 것이다.
 
1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는 할리우드 여배우를 비롯해 여성 작가·감독·PD 등 여성들이 영화산업은 물론 미국 전역의 직장 내 성폭력과 성차별 문제 해소를 위한 ‘타임즈 업’(Time‘s Up)이라는 단체를 만들었다고 전했다.
 
 
이 단체에는 ‘#미투’ 캠페인을 촉발시킨 영화 제작자 하비 와인스틴(Harvey Weinstein) 사건의 피해자인 여배우 애슐리 쥬드를 포함해 엠마 스톤, 리스 위더스푼, 나탈리 포트먼, 에바 롱고리아를 비롯한 시나리오 작가 숀다 라임스(Shonda Rhimes) 등 300명 이상의 여성들이 이름을 올렸다.
 
이들은 이날 NYT 광고를 통해 “남성 중심의 작업장에서 단지 승진하고 듣고 인정받기 위한 여성들의 투쟁은 끝나야 한다”며 ‘타임즈 업’의 출범을 공식화했다.
 
‘타임즈 업’은 우선 피해 여성에 대한 법률 지원을 위해 1300만 달러, 우리 돈으로 138억 원에 달하는 기금을 조성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리스 위더스푼과 메릴 스트리프, 그리고 영화 감독 스티븐 스필버그 등이 펀드에 기부하기로 했다.
 
성범죄 재발 방지를 위한 법안 제정 운동도 겸한다. ‘타임즈 업’은 성폭력 피해에 적극적으로 대응하지 않거나 침묵을 강요하는 회사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는 법안 제정과 연예업계 주요 직위에 남녀 비율을 대등하게 하기 위한 작업에도 착수할 예정이다.
 
또 오는 7일 캘리포니아 주(州) LA 베벌리 힐튼 호텔에서 열리는 ‘제75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성폭력과 성차별에 대한 경각심을 울리기 위해 검은색 의상을 착용하는 캠페인도 벌이기로 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