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방선거 여론조사]서울·부산·경기 등 주요 격전지 5곳 민주당 후보 우세

중앙일보 조사연구팀이 서울·경기·인천과 부산·경남(PK) 등 5개 광역단체장 선거에 대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여당이 압도적으로 우세한 상황으로 나타났다.   
서울시장 다자대결

서울시장 다자대결

서울에선 박원순 현 시장이나 박영선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나설 경우 두 사람 모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황교안 전 총리(자유한국당 후보로 상정) 등 야당 후보군을 크게 따돌렸다. 경기에서도 민주당 소속 이재명 성남시장이 바른정당 소속 남경필 현 지사와 자유한국당 홍문종 의원과의 3파전에서 무난하게 승리할 것으로 예상됐다. 민주당의 집중공략 대상인 부산에서도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이호철 전 청와대 민정수석 등 여권 후보군이 야당 후보들을 상대로 강세를 보였다.   
경기지사 가상대결

경기지사 가상대결

관련기사
다만 지방선거(6월13일)가 6개월 이상 남아 변수가 아직 많이 남아있고, 선거일이 다가올 수록 야권 지지층의 결집 현상이 생길 수 있어 여당의 압승을 예단하긴 아직 이르다는 관측도 나온다. 
 
최민우 기자 minwoo@joongang.co.kr
 
■ 안심번호 도입한 조사
중앙일보 조사연구팀이 지난해 12월 19~29일 서울·경기·인천·부산·경남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 남녀 4000명(각 지역별 800명)을 대상으로 성·연령·지역별 가중값을 부여해 유·무선 전화면접(유선 1576명, 무선 2424명)을 실시했다. 유선 전화는 임의전화걸기(RDD) 방식을, 무선 전화는 휴대전화 사용자의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이동통신사업자가 임의로 부여하는 일회용 가상번호(안심번호)를 사용했다. 평균 응답률은 서울 20.4%, 경기 20.9%, 인천 19.8%, 부산 23.4%, 경남 22.2%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5 %포인트.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
 
■ 6·13 지방선거는
▷5월 24~25일 후보자 등록 신청 ▷5월 31일 선거운동 시작 ▷6월 13일 오전 6시~오후 6시 투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