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설] 국민·바른 양당 통합에 거는 기대와 과제

새해 벽두에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 통합 찬반을 묻는 국민의당 당원 투표 결과 찬성률이 74.6%에 달한 데다 양당이 통합하면 ‘시너지’ 지지율이 나온다는 여론조사가 잇따라 나왔다. 재신임에 성공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설 전에 통합을 매듭지을 기세다.
 
하지만 현실의 벽은 높다. 당장 국민의당 내 통합 반대파는 23%에 그친 투표율을 명분으로 반대의 뜻을 굽히지 않고 있다. 통합을 최종 추인할 전당대회 개최도 결사 반대한다. 결국 안 대표와 통합파가 기댈 것은 민심뿐이다. 돌이켜보면 지난해 총선·대선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적대적 공생’에 염증을 느낀 유권자들이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에 적지 않은 표를 던져줬다. 지금도 집권 민주당은 편 가르기 정치, 제1 야당 한국당은 반개혁적 행태로 일관하고 있어 통합정당이 추구하는 다당·중도 정치에 대한 수요는 여전히 높다. 세상에 나오지도 않은 통합정당 지지율이 한국당을 앞서 2위에 오르는 게 이를 입증한다.
 
그러나 이런 민심의 수요는 통합정당이 출범하는 마중물일 뿐이다. 당이 명실상부한 제3당 지위에 안착하려면 노선과 콘텐트가 분명해야 한다. 하지만 두 당 의원 개개인의 이념 편차는 여전히 크다. 이런 차이를 극복하고 단일한 가치로 뭉치지 못하면 민심은 가차 없이 등을 돌릴 것이다. 그런 만큼 두 당은 통합에 앞서 민주당·한국당의 대결 정치로 인한 갈등을 해소하고, 지역·이념 대신 능력으로 승부하겠다는 ‘제3의 길’을 한마음으로 제시해야 한다. 안 대표와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가 이 과제를 제대로 해낼 것인지 국민은 지켜볼 것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