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와대 “국면 전환 시그널” … 미국과 의견 조율 거쳤다

청와대는 1일 ‘평창 겨울올림픽 대표단 파견’을 시사하며 ‘시급한 대화’를 제안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신년사에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북한 신년사 7시간 만에 입장 발표
“새해 대화 예상 … 그 출발점이 된 것”
“북핵 해결에도 긍정적 영향” 기대
북한산 오른 문 대통령 “평화 소망”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오후 브리핑에서 “김 위원장이 남북관계 개선의 필요성을 제기하며 평창올림픽에 대표단을 파견할 용의가 있음을 밝히고, 이를 위한 남북 당국 간 만남을 제안한 것을 환영한다”며 “평창올림픽이 평화 올림픽으로 성공적으로 개최된다면 한반도와 동북아시아, 더 나아가 세계 평화와 화합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청와대는 그간 남북관계 복원과 한반도 평화와 관련된 사안이라면 시기·장소·형식에 구애됨 없이 북한과 대화할 용의가 있음을 밝혀 왔다. 남북이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하며 북핵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는 한편 한반도 문제의 직접 당사자로서 책임 있게 마주 앉아 긴장 완화와 평화 정착의 해법을 찾아 나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청와대의 입장은 김 위원장의 신년사가 나온 지 7시간여 만에 발표됐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외교라인을 통해 미국과 의견을 조율하는 과정을 거쳤고, 공식 발표문은 문재인 대통령의 최종 확인을 거쳤다”며 “다만 북한이 대화의 단서로 제시한 사안(한·미 군사 훈련 중단 등)에 대해서는 면밀한 분석이 더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한·미 군사훈련의 연기를 미국에 제안했다.
 
북한 주민들이 지난해 12월 31일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린 새해맞이 평양 얼음조각 축제장을 관람하고 있다. 뒤로 얼음으로 조각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5형이 보인다. [AFP=연합뉴스]

북한 주민들이 지난해 12월 31일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린 새해맞이 평양 얼음조각 축제장을 관람하고 있다. 뒤로 얼음으로 조각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5형이 보인다. [AFP=연합뉴스]

관련기사
청와대는 신년사에 대해 ‘신중한 입장의 환영’이라면서도 “국면 전환의 시그널”이라고 평가했다. 핵심 관계자는 “북한이 2017년까지 (협상의) 지렛대를 최고로 높여 놓고 새해부터 대화 국면으로 갈 것으로 예상해 왔다”며 “이날 (신년사는) 그 시초, 출발점이 된 것으로 평가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향후 북한과의 협상 일정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그러면서도 “(올림픽까지) 한 달밖에 남지 않아 시간이 촉박하지만 많은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조직위와 국제사회도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북한과 대화가 이뤄지더라도 ‘대화의 성격’을 놓고 이견이 불거질 가능성이 있다.
 
김 위원장은 이날 “핵 무력 완성의 역사적 대업을 성취했다. 핵 단추가 내 사무실 책상 위에 항상 놓여 있다는 것은 결코 위협이 아닌 현실”이라며 사실상 ‘핵보유국’ 인정을 요구했다. 이를 대화의 전제로 삼겠다는 뜻으로 최소 북핵 동결에 이은 궁극적 폐기를 위한 대화와는 성격이 다르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남북관계 개선과 북핵 해결이 따로 떨어져 있는 것은 아니다”며 “남북대화를 통해 관계개선이 되면 결과적으로 북핵 해결에도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주장했다.
 
북한의 신년사 대남 평화공세와 도발

북한의 신년사 대남 평화공세와 도발

◆“올림픽 성공과 평화 소망”=문 대통령은 이날 김 위원장의 신년사가 나온 뒤 페이스북을 통해 “평창 겨울올림픽, 패럴림픽의 성공과 한반도의 평화를 소망한다”고 밝혔다. 김정은 신년사에 대한 언급은 없었지만, 이날 ‘2017년을 빛낸 의인’ 6명과 함께 북한산으로 산행한 배경을 설명하며 “새로운 기운 속에서 경건한 마음으로 소망을 되새겨보고 싶었다. 그런다고 이뤄지는 것이 아님을 뻔히 알면서도 그렇게라도 하지 않으면 마음을 다한 것 같지 않은 아쉬움이 남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날 새해 첫 일정으로 북한산 해돋이 산행에 나선 문 대통령은 사모바위 부근에서 손학규 국민의당 상임고문을 만나 인사를 나누기도 했다. 2시간40분간의 산행 뒤에는 청와대 관저로 의인 6명과 임종석 비서실장, 장하성 정책실장 등을 초청해 떡국으로 조찬을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조류인플루엔자(AI) 방역관, 포항지진 피해 주민, 남수단에 파견된 한빛부대 의무병, 전 프로야구 선수 이승엽씨 등 13명과 전화통화로 신년 인사를 전했다.
 
강태화·위문희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