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당 “핵 폐기 없는 평화는 위장 … 꼭 무력도발 뒤따라”

1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신년사에 대해 여야의 반응이 엇갈렸다. 여당은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했지만 자유한국당은 “화전양면 전술”이라고 경계했다.
 

민주당 “긍정 평가 … 진정성 보여야”
국민의당 “북 이중플레이 용인 안돼”
바른정당 “정부 부화뇌동 말아야”

김현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북한 대표단 파견을 포함한 필요 조치를 위해 남북 대화를 제기한 것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은 평창올림픽 성공과 한반도 정세 안정, 남북 대화 실현을 위해 일체의 도발적 행위를 중단하여 그 진정성을 보여 줘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반면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화전양면식의 신년 인사이며 지금의 남북 냉각 관계를 해소할 수 있는 획기적 변화는 전혀 나오지 않았다”며 “핵보유국의 지위에 걸맞은 주변국의 대우가 이뤄지지 않으면 언제든 자기 본성을 드러낼 수 있는 발표”라고 평가했다.
 
관련기사
 
장제원 한국당 수석대변인도 "북한의 전면 핵폐기 선언이 전제되지 않는 평화 운운은 위장 평화 공세에 불과하다”며 “북한의 평화 제안 뒤에는 반드시 무력 도발이 있었다는 사실을 결코 잊어선 안 될 것”이라고 했다.
 
이행자 국민의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남북 관계가 화해의 국면으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다만 이 대변인은 “북한의 이중플레이에 대해 용인해서도 안 된다”며 “올림픽 참여를 두고 ‘군사 긴장 완화와 한반도 평화’를 말하면서 미국을 향해 위협의 메시지를 보내 한·미 동맹에 균열을 내려는 북한의 이중적 분리정책에 적극 대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유의동 바른정당 수석대변인은 “한·미 동맹을 남남 갈등으로 와해시키려는 의도마저 읽힌다”며 “이런 말에 정부가 부화뇌동해서는 안 된다”고 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