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가 말 안하는게 국가에 도움” UAE 특사 언급한 MB

이명박 전 대통령(가운데)이 1일 국립서울현충원 현충탑에 참배한 뒤 이동하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아랍에미리트(UAE) 원전 수출과 관련해 ’이면계약은 없었다“고 밝혔다. [강정현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가운데)이 1일 국립서울현충원 현충탑에 참배한 뒤 이동하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아랍에미리트(UAE) 원전 수출과 관련해 ’이면계약은 없었다“고 밝혔다. [강정현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은 1일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의 아랍에미리트(UAE) 방문에 대해 “내가 말 안 하는 것이 국가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내가 얘기하면 폭로하는게 돼
정신 차리고 수습한다니 잘 될 것”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새해를 맞아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을 참배한 뒤 기자들을 만나 이같이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은 “임 실장의 UAE 특사 파견 관련 의혹이 계속되고 있다”의 질문을 받은 후 “누가 (추가로) 특사를 가나”며 되묻기도 했다.
 
이 전 대통령은 이후 자택에서 일부 기자들을 만나 “급한 일이 있으니 (특사로) 갔을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가 정신 차리고 수습한다고 하니 잘 정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가 얘기하면 폭로여서 말 할 수 없다”고도 했다.
 
이 전 대통령은 원전을 수주하며 UAE와 이면계약 을 맺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이면 계약은 없었다”고 말했다. 정치권에서는 이명박 정부가 원전 수출 계약을 하며 UAE와 군사협력을 강화하기로 이면계약을 맺었는데, 박근혜 정부 혹은 문재인 정부 때 이 계약이 이행이 안돼 UAE와 갈등을 빚었다는 설이 나오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은 이같은 내용에 대해 “알지 못한다”고 선을 그었다.
 
자유한국당은 이날도 UAE 특사 의혹에 대한 공세를 이어갔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과거 정권의 국책사업의 엄청난 수주의 뒷조사를 하다가 발각이 돼 엄청난 국가간 외교 문제와 신뢰 문제가 발생해서 위기를 겪고 있다”며 “거기서 비롯된 문제 때문에 UAE 원전과 관련된 많은 기업들이 대금을 제 때 지불받지 못하고, 공사도 까다롭게 진행돼 공기가 지연되며 많은 손실을 가져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장제원 한국당 수석대변인도 “청와대가 전임 정부 핑계가 만병통치약인지 ‘이명박-박근혜 정부의 갈등설’을 퍼뜨리며 빠져나가려 하고 있다”며 “문재인 정권은 이번에 터진 ‘UAE 원전 게이트’와 이명박-박근혜 정부 사이의 갈등이 아무런 상관이 없음을 잘 알고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장 대변인은 임 비서실장이 UAE 방문 전 최태원 SK회장과 독대한 것에 대해 “지난 정부 때 대기업 회장과 독대한 것을 정경유착이라 비난하고 범죄로 몰아간 게 현 정권”이라며 “비공개로 비서실장과 대기업 총수를 독대한 것도 범죄인가”라고 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