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2월의 대반전 … 지난해 영화 관객 역대 최고 깼다

전년 대비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던 2017년 국내 극장가 총 영화 관객 수는 12월 잇달아 개봉한 한국영화 빅3가 판타지·실화를 아울러 흥행에 성공하며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사진은 ‘1987’. [사진 각 영화사]

전년 대비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던 2017년 국내 극장가 총 영화 관객 수는 12월 잇달아 개봉한 한국영화 빅3가 판타지·실화를 아울러 흥행에 성공하며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사진은 ‘1987’. [사진 각 영화사]

지난해 극장 관객 수가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1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2017년 총 관객 수는 2억 1986만 명으로 집계됐다. 2016년 2억 1702만 명보다 284만여 명 늘었다. 한국영화의 흥행 부진으로 2017년 총 관객 수가 전년도에 못 미칠 것이라는 당초 예상을 뒤집은 것이다.
 

예상 뒤엎고 2억 2000만 기록
‘신과 함께’ 천만 돌파 초읽기
‘1987’은 개봉 6일 만에 200만
연말 ‘강철비’부터 흥행 이끌어

이같은 결과는 지난해 12월 개봉한 한국영화 대작 세 편 ‘강철비’, ‘신과함께-죄와 벌’(이하 ‘신과함께’), ‘1987’이 잇달아 흥행한 덕분이다. 12월 한 달 동안 이 세 편이 동원한 관객 수만 1448만 명에 이른다.
 
그동안 국내 극장 관객 수는 2013년 처음 관객 2억 명 시대에 진입, 이후 매해 200만 명 가량 증가해왔지만 2억 1000만 명대에서 제자리 걸음을 해왔다. 특히 2016년에는 관객 수가 전년 대비 소폭(27만 명 가량) 하락하며 6년 만에 처음 감소세를 보였다. 국내 극장 관객 수가 성장기를 지나 정체기를 맞았다는 평가가 나온 배경이다.
 
‘강철비’. [사진 각 영화사]

‘강철비’. [사진 각 영화사]

2017년 역시 1000만 영화가 장훈 감독의 ‘택시운전사’ 한 편밖에 나오지 않는 등 전반적인 흥행 성적은 그리 좋지 않았다. 손익분기점 700만 명을 넘기지 못한 류승완 감독의 ‘군함도’를 비롯해 제작비 100~200억원대 영화들이 기대에 못 미치는 흥행결과를 냈다. 이에 따라 연간 관객 수도 2016년에 이어 하락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였다. 실제로 2017년 1~11월 관객 수는 전년 같은 기간 대비 87만 명이 적었다.
 
한국영화 점유율도 경고등이 켜졌다. 12월 중순까지만 해도 40%대에 머물렀다. 앞서 한국영화 점유율은 2011년 50%대를 회복한 뒤로 꾸준히 과반을 유지해왔다.
 
회복세에 들어선 건 12월 14일 ‘강철비’가 개봉하면서다. ‘강철비’는 2013년 데뷔작 ‘변호인’으로 1000만 감독에 등극한 양우석 감독의 신작이다. 양 감독이 쓴 웹툰을 원작으로 남북한 핵전쟁 가상 시나리오를 펼친 ‘강철비’는 나흘 만에 164만 관객을 불러 모으며 극장가 흥행 열기에 다시 불을 붙였다.
 
지난해 영화 관객

지난해 영화 관객

20일 극장가에 상륙한 ‘신과함께’의 관객 동원력은 더욱 막강했다. VFX 전문 회사 덱스터 스튜디오 대표인 김용화 감독이 기술력을 동원해 완성한 이 사후 세계 판타지 영화는 개봉 나흘 만인 23일 2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이에 힘입어 2017년 한국영화 점유율도 이날 처음 50%대를 회복했다.
 
일주일 뒤인 27일 개봉한 장준환 감독의 ‘1987’은 김윤석·하정우·유해진·김태리 등 멀티캐스팅으로 1987년 민주화운동 열기를 되살리며 첫 주말 누적 193만 관객에 도달, 앞서 개봉한 두 영화와 함께 ‘삼(三)끌이’ 흥행에 한몫하기 시작했다.
 
‘신과함께-죄와 벌’. [사진 각 영화사]

‘신과함께-죄와 벌’. [사진 각 영화사]

31일 기준으로 ‘신과함께’의 누적 관객 수는 853만 명. 2017년 영화 전체 흥행 2위에 올랐다. 휴일인 새해 1일에는 900만 관객을 넘어섰다. 신년 첫 주 1000만 관객을 돌파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그렇게 되면 투자·배급사 롯데엔터테인먼트는 첫 1000만 영화를 갖게 된다. 그 사이 ‘강철비’는 31일 기준으로 401만 관객을 돌파해 2017년 전체 흥행 13위, 한국영화 흥행 순위로는 9위에 안착했다.
 
결과적으로 2017년 한국영화 점유율은 51.8%로 집계됐다. 50%대는 간신히 지켰지만, 2014년 50.1%에서 2016년 53.7%까지 꾸준히 이어온 상승세는 3년 만에 꺾이고 말았다. 이는 남성 중심 스토리와 시스템, 액션·스릴러 등 장르 쏠림 현상으로 관객 동원에 한계를 보여온 한국영화가 풀어야 할 당면 과제다.
 
2017년 흥행 1위를 차지한 영화 ‘택시운전사’.

2017년 흥행 1위를 차지한 영화 ‘택시운전사’.

한편 2017년 한국영화·외국영화를 합쳐 국내 극장가 최고 흥행작은 ‘택시운전사’이다. 1218만 관객을 동원했다. ‘택시운전사’의 1000만 관객 돌파 시점은 지난 5년 간 가장 늦은 시기인 8월 20일이다. 최근 매년 극장가에 첫 1000만 영화가 등장하는 시점은 2013년 ‘7번방의 선물’이 2월 23일, 2014년 ‘겨울왕국’이 3월 2일, 2015년 ‘어벤져스:에이지 오브 울트론’이 5월 17일, 2016년 ‘부산행’이 8월 8일 등 계속해서 늦어지는 추세다. 달리 말하면 최근 들어 설 연휴와 5월 황금연휴 극장 흥행이 예년만 못했다는 얘기다. 하지만 새해에는 연말부터 시작된 ‘강철비’ ‘신과함께’ ‘1987’ 등의 흥행세와 더불어 연초부터 1000만 영화가 탄생이 예고되고 있다.
 
2017년 외국영화 최고 흥행작은 ‘스파이더맨:홈 커밍’이다. 관객 725만 명을 모았다. 이어 2위는 ‘미녀와 야수’(513만 명), 3위는 ‘킹스맨:골든 서클’(494만 명)로 집계됐다. 
 
나원정 기자 na.won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