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새신랑 7명, 깨가 쏟아지는 다저스

류현진(左), 저스틴 터너(右)

류현진(左), 저스틴 터너(右)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의 겨울은 온통 핑크빛이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1)을 포함한 7명의 선수가 잇달아 결혼한다.
 

투수 스트리플링, 내야수 터너 이어
류현진·배지현 5일 신라호텔서 결혼
구단 SNS 화보 올리고 축하 메시지

류현진은 5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동갑내기 배지현 아나운서와 결혼한다. 주례는 한화 시절 은사인 김인식 감독이 맡는다. 다저스 구단은 공식 트위터와 페이스북 등 SNS 계정을 통해 류현진과 배 아나운서의 웨딩화보를 올렸다. ‘류현진(당신)에게 필요한 건 사랑과 야구’라는 축하 메시지도 전했다.
 
류현진을 포함한 다저스 선수들은 연이어 웨딩 마치를 울린다. 지난해 11월 류현진의 선발 경쟁자인 투수 로스 스트리플링(29)이 첫 테이프를 끊었다. 12월에는 투수 알렉스 우드(27)에 이어 내야수 저스틴 터너(34)가 멕시코에서 결혼했다. 류현진은 네 번째 주자다. 포수 오스틴 반스(29)와 외야수 작 페더슨(26), 외야수 엔리케 에르난데스(27)도 차례로 ‘새신랑’이 된다.
 
결혼을 통한 다저스의 화기애애한 클럽하우스 분위기도 전해졌다. ‘다저블루닷컴’은 터너의 결혼식에 참석한 네드 콜레티 다저스 수석고문의 말을 빌어 ‘다저스가 하나가 된 느낌을 공유했다’고 전했다. 콜레티 고문은 “비시즌인데도 많은 선수가 멕시코까지 와서 놀랐다”고 했다.
 
지난해에도 다저스 선수들은 마무리 투수 켄리 잰슨의 결혼식에 참석해 팀워크를 과시했다. 잰슨은 카리브해의 섬인 네덜란드령 퀴라소 출신이다. 야시엘 푸이그, 스캇 반슬라이크, 터너가 퀴라소까지 날아가 잰슨의 결혼을 축하했다. 선수들은 결혼식에서 함께 이야기를 나누며 ‘못 다한 우승의 꿈을 이루자’고 뜻을 모았다. 지난해 FA 자격을 얻었던 잰슨과 터너는 더 좋은 제안을 뿌리치고 다저스에 남아 29년 만의 월드시리즈 진출을 일궈냈다. 
 
김효경 기자 kaypubb@ 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