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추격 뿌리친 LGD, 4배 선명해진 88형 OLED 개발

LG디스플레이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88인치 8K 올레드 디스플레이 제품. 올레드 디스플레이 가운데 크기와 해상도에서 세계 최고의 제품이다. LG디스플레이는 오는 9일 미국에서 열리는 소비자가전쇼 ‘CES 2018’에서 전용 부스를 열고 이 제품을 최초로 공개할 계획이다. [사진 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88인치 8K 올레드 디스플레이 제품. 올레드 디스플레이 가운데 크기와 해상도에서 세계 최고의 제품이다. LG디스플레이는 오는 9일 미국에서 열리는 소비자가전쇼 ‘CES 2018’에서 전용 부스를 열고 이 제품을 최초로 공개할 계획이다. [사진 LG디스플레이]

중국이 디스플레이 부문에 천문학적인 투자를 하면서 한국을 바짝 뒤쫓고 있다. 그래도 우리 기업이 중국은 물론 전세계에서 반도체만큼이나 확고한 기술 리더십을 가진 분야가 디스플레이 중에서도 유기발광다이오드(OLED·올레드)다. 1일 LG디스플레이가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는 88형(223.5cm) 크기의 8K OLED는 이 부문에서 후발 주자들과의 격차를 더 벌렸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세계 첫 3300만 화소 제품 성공
초대형 패널 기술 한 단계 더 도약
일·중 TV업체 OLED 선택 늘어
LGD가 부품판매 수익 독식할 듯
9일 개막 CES 2018서 특별전시

LG디스플레이 측은 이 제품을 “현존하는 OLED TV 라인업에서 가장 크면서 가장 높은 해상도를 동시에 구현한 패널”이라며 “OLED가 LCD(액정표시장치)보다 섬세한 화질을 구현하는 데 기술적 한계가 있을 것이라는 통념을 기술 진보로 깬 제품”이라고 설명했다.
 
디스플레이 업계에서는 통상 해상도를 영문 이니셜 ‘K(1000을 의미하는 킬로)’를 붙여 표현한다. FHD(1920×1080) 보다 4배 선명한 UHD(3840×2160)를 4K, 이보다 또 4배(7680×4320) 더 선명한 3300만 화소의 제품을 8K로 표현한다.
 
화질이 좋은 초대형 디스플레이를 만들려면 픽셀을 더욱 촘촘하게 만들면서도 화면은 키워야 한다. 이 때문에 스스로 빛을 내는 유기물을 원료로 하는 OLED는 초대형 디스플레이를 만들기에 기술적 난제가 많았다. 미세한 유기물을 넓은 면적에 균질하게 배치하는 게 그만큼 어려워서다. 그간 올레드 대형 디스플레이가 수율(생산 성공율)이 떨어진다는 공격을 받고, 실제 올레드 TV의 가격이 1000만원대의 고가에 판매되는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LG디스플레이 측은 “기술적 난제를 한 단계 뛰어넘으면서 올레드의 장점을 살린 대형 제품을 만들기 용이해졌다”고 설명했다.
 
올레드는 3300만 개 픽셀 하나하나를 컨트롤할 수 있어 섬세한 색감 표현이 가능하다. LCD처럼 백라이트가 필요 없어 초박막 TV 생산이 용이하다. 현재 시중에 판매 중인 올레드 TV의 두께는 500원짜리 동전 두 개를 합쳐 놓은 것보다 얇다. LCD의 경우 해상도를 높이기 위해 백라이트를 추가하면 무게는 무거워지고 두께는 굵어진다.
 
올레드는 또 어느 각도에서 봐도 빛의 굴절이 없어 왜곡 없는 화면을 감상할 수 있다. 이런 장점을 앞세워 올레드 TV는 현재 UHD급 시장에서 미국·유럽·호주 등 12개국에서 1위를 차지하고 있다.
 
LG디스플레이는 TV용 대형 디스플레이를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양산한다. 전 세계 초고가 TV 시장은 올레드 진영과 삼성이 주도하는 QLED(퀀텀닷이라는 양자점을 원료로 사용) 진영으로 나뉘어 경쟁하고 있다. 최근엔 소니·파나소닉 같은 일본업체와 스카이워스·콩카 등 중국 TV 제조사들이 올레드 진영에 합류했다. 올레드 TV 제조사가 늘어날수록 디스플레이 부품 수익은 LG디스플레이가 독차지한다.
 
대형 TV에서 QLED에 사활을 걸고 있는 삼성디스플레이는 소형 OED에서는 약 97%의 점유율로 세계 1위를 차지하고 있다. 모바일 기기에서 LCD 대신 올레드를 채택하는 비율이 높아지면서 전 세계 스마트폰 업계의 삼성에 대한 소형 올레드 의존도는 절대적이다. 애플이 최근 내놓은 신제품 아이폰X도 삼성디스플레이에서 소형 올레드를 공급받는다.
 
소형 올레드의 절대 강자인 삼성이 TV용 대형 올레드를 생산하지 않는 이유는 단순하다. 유기물질 재료 가운데 B(청색) 소자의 수명이 R(적색)·G(녹색) 보다 짧아서다. 소자 간 수명이 다르면 색 왜곡과 ‘번인’ 이슈가 생긴다. 삼성 측은 “2년가량을 사용하는 스마트폰과 달리 10년 이상을 사용하는 TV용으로는 OLED가 적합하지 않다”고 주장한다.
 
반면 LG디스플레이 측은 “소프트웨어 기술로 번인 이슈가 해결됐다”며 “최근 올레드 양산에 합류한 글로벌 TV 제조사들이 늘고 있다는 점이 그 증거”라고 주장한다.
 
LG디스플레이는 오는 9~12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가전전시회 ‘CES 2018’ 전시회 기간 특별 전시관을 마련하고 8K OLED 신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박태희 기자 adonis55@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