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애플 사과 미흡 ­… 팀 쿡 책임론 불거져

애플 최고경영자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 팀 쿡

애플이 아이폰 일부 기종의 배터리를 할인된 가격에 교체해준다는 사과 성명을 발표했지만 아이폰 고객들의 성난 민심을 달래기엔 역부족이었다. 오히려 집단소송이 확산하면서 팀 쿡(사진) 애플 최고경영자(CEO)의 책임론까지 제기되고 있다.
 

1000억 넘는 CEO 소득 공개되며
분노 커진 소비자 집단소송 확산

호주 퀸즐랜드에 있는 법무법인 샤인 로이어즈는 애플을 상대로 아이폰 이용자들의 보상을 요구하는 집단소송 절차에 착수했다고 1일 밝혔다. 호주 매체인 뉴데일리는 “호주에서 애플의 성능 조작으로 피해를 본 이용자가 500만 명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라며 “손해배상 청구액은 10억 달러(1조 685억 원) 이상이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애플을 상대로 소송이 제기됐거나 추진 중인 국가는 미국을 포함해 이스라엘·프랑스·한국·호주 등 5개국으로 늘었다. 애플은 지난해 12월 28일 사과 성명과 함께 아이폰6 이후에 나온 기종에 대해 배터리 가격을 79달러에서 50달러 할인한 29달러로 제공하기로 했다. 하지만 아이폰 사용자들은 애플의 해명과 보상책이 부족하다고 보고 있다. 하이테크 기술 분석 회사인 무어 인사이트의 패트 무어헤드 애널리스트는 “애플의 배터리 교체 비용은 10달러 미만”이라며 “무료로 교체해 줘도 25만 명 정도만 참여할 것으로 예상돼 애플이 지불하는 비용은 매우 미미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지난해 12월 28일 애플의 사과 성명에 쿡 CEO의 서명이 없었던 것을 놓고 “배신감을 느끼는 애플 이용자들에게 쿡 CEO가 할 수 있는 최소한은 사과문에 자신의 이름을 넣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쿡 CEO는 2012년 애플 맵에 따른 사과 성명과, 2016년 아이폰 잠금장치 해제를 둘러싸고 FBI(미 연방수사국)와 충돌을 빚었을 때는 회사 성명에 서명을 했다. 그렇지만 이번 배터리 사과문에는 그의 이름과 사인이 담기지 않았다.
 
최근 쿡 CEO의 급여명세서가 공개되면서 불만은 더 커지고 있다.
 
쿡 CEO는 지난해 급여와 인센티브 주식 등을 합해 1억200만 달러(1094억원)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심재우 특파원 jwsh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