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치료 도와줄게” 친구 딸 상습 성추행한 40대 항소심서 감형

친구 딸을 상습 성추행한 40대 남성에게 징역 3년6월이 선고됐다. [중앙포토]

친구 딸을 상습 성추행한 40대 남성에게 징역 3년6월이 선고됐다. [중앙포토]

친구의 딸을 상습적으로 추행한 40대가 항소심에서 감형을 받았다.
 
광주고법 전주재판부 제1형사부(황진구 부장판사)는 13세 미만 미성년자 강제추행 등의 혐의로 기소된 A(47)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징역 4년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징역 3년 6월을 선고했다고 1일 밝혔다. 8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는 그대로 유지됐다.
 
법원에 따르면 A씨는 2014년 7월, 자신이 운영하는 음식점에 놀러 온 B(당시 11)양을 무릎에 앉힌 뒤 더듬는 등 9월까지 총 4차례에 걸쳐 추행했다. 
A씨는 친구 딸인 B양과 평소 가깝게 지내며 “신장이 좋지 않다. 치료해야 한다”며 이 같은 추행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1심 재판부는 “나이 어린 피해자들 성적 욕구의 해소 대상으로 삼아 여러 차례 추행한 피고인의 범죄는 그 죄질이 매우 무겁다”며 징역 4년을 선고했으나 A씨는“형량이 너무 무겁다”며 항소했다.
 
이에 항소심 재판부는 “죄질이 불량하지만, 항소심에 이르러 범행을 자백하고 반성하고 있으며 또 피해자로부터 용서받은 점 등을 고려할 때 원심의 형이 다소 무겁다고 판단된다”며 징역 3년 6월을 선고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