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속도로 추돌사고로 2명 사망…가해자 16시간 만에 자수

양산 일가족 차 사고. [사진 경남경찰청]

양산 일가족 차 사고. [사진 경남경찰청]

고속도로에서 앞서 가던 차를 추돌해 운전자를 숨지게 한 운전자가 달아났다가 16시간 만에 경찰에 자수했다.  
 
1일 오전 3시12분께 경남 양산시 북정동 경부고속도로 하행선 15.8km 지점에서 인모(29)씨가 몰던 SUV승용차가 부산 방향으로 달라다 앞서 가던 또 다른 SUV승용차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앞차 뒷좌석에 타고 있던 이모(15)양이 숨졌다.  
 
사고가 나자 피해 차량 일행으로 다른 승용차에 타고 있던 김모(65·여)씨가 차에서 내려 현장을 살펴보다가 근처를 지나던 또 다른 승용차에 치여 숨졌다. 또 추돌당한 SUV에 타고 있던 세명도 크게 다쳤다. 
 
피해자 일행은 차 2대에 나눠 타고 경남 양산에 있는 기도원에 다녀오던 중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1차 추돌사고를 낸 인씨는 사고 직후 차를 버리고 달아났다가 이날 오후 7시가 넘어 경찰에 전화로 자수 의사를 밝혔다.
사고 발생 16시간만이다.   
 
가족과 함께 경찰에 출석한 인씨는 "사고로 사람이 죽은 것 같아 겁이 나서 도망쳤다"고 진술했다.  
 
인씨는 음주운전으로 면허가 취소된 상태에서 차를 몰다가 이번 사고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양산 경찰서는 인씨를 특가법상 도주치사로 긴급체포해 조사중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