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과 떡국 먹은 ‘용자들’의 정체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2017년 올해의 의인'으로 선정된 시민들과 함께 북한산 사모바위를 등반한 뒤 청와대 관저에서 떡국으로 조찬을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2017년 올해의 의인'으로 선정된 시민들과 함께 북한산 사모바위를 등반한 뒤 청와대 관저에서 떡국으로 조찬을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2017년을 빛낸 용자(勇者)들과 조찬을 가졌다.
 
1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2017년 올해의 의인으로 선정된 시민들과 북한산 산행을 함께한 뒤 관저로 돌아와 떡국 조찬을 했다.
 
이들 의인 6명은 용기 있는 행동으로 귀한 생명을 구해 경찰ㆍ소방당국으로부터 추천을 받은 인물들이다.
 
최현호씨는 지난해 7월 광주 광산구에서 폭우로 침수된 차량에서 일가족 4명을 구조했다. 뒷좌석 카시트의 7개월 된 아이는 최씨가 잠수까지 해서 구조한 덕분에 살았다.
 
박노주씨는 지난해 경기도 교통사고 현장에서 불붙은 차량의 유리창을 깨고 의식을 잃은 운전자를 구했다.
 
박정현씨는 경기도 성남시 한 건물 화장실에서 성폭행 위기에 처한 여성을 구하다가 흉기에 다치기도 했다.
 
김지수, 성준용, 최태준씨는 강원체고 수영부 학생으로 춘천 의암호에 차량이 가라앉는 상황에서 헤엄쳐 들어가 운전자를 구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