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야 3당 대표, 내일 청와대 신년인사회 불참

왼쪽부터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

왼쪽부터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 등 야 3당 대표가 2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리는 문재인 대통령 주재 신년인사회에 불참할 것으로 1일 알려졌다.
 
한국당은 김성태 원내대표만 참석하고, 홍 대표는 참석하지 않을 것으로 전해졌다. 홍 대표의 경우 아직은 신년인사회에 참석할 상황이 아니라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고, 대신 당 상임고문단과 오찬을 하기로 했다.
 
국민의당에서는 김동철 원내대표만 참석한다. 안 대표 측 관계자는 “바른정당과 통합문제를 두고 전당원투표가 막 마무리된 상황”이라며 “지금은 당내 소통에 힘써야 할 때”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바른정당에서는 오신환 원내대표가 참석하기로 했다.
 
이로써 한국당ㆍ국민의당ㆍ바른정당 등 야 3당에서는 당대표 대신 원내대표가 참석하게 됐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추미애 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가 모두 참석한다.
 
정의당에서는 이정미 대표와 노회찬 원내대표가 모두 참석할 계획이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