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와대 “북한 김정은, 평창올림픽 대표단 파견 용의 환영”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1일 오전 9시 30분(평양시 기준 9시)에 노동당 중앙위원회 청사에서 육성으로 신년사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 조선중앙TV]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1일 오전 9시 30분(평양시 기준 9시)에 노동당 중앙위원회 청사에서 육성으로 신년사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 조선중앙TV]

1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신년사에서 평창 겨울올림픽에 대표단을 파견할 용의가 있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청와대가 “평창 올림픽이 평화올림픽으로 성공적으로 개최된다면 한반도와 동북아 더 나아가 세계의 평화와 화합에 기여하게 될것”이라고 말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오늘 김정은 위원장이 신년사에서 남북관계 필요성 제기하며 평창 올림픽에 대표단 파견할 용의 밝히고 이를 위한 남북 당국 간 만남 제의한 것을 환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변인은 “청와대는 그간 남북관계 복원과 한반도 평화와 관련된 사안이라면 시기 장소 형식 등에구애 없이 북한과 대화할 용의가 있음을 밝혀왔다”며 “남북이 함께 국제사회 외 긴밀히 협력하면서 북핵 문제 평화적으로 해결하고, 한반도 문제 직접 당사자로서 남북이 책임 있게 마주 앉아 한반도 긴장 완화와 평화 정착의 해법 찾아 나가길 바란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9시 30분(평양시간 9시) 평창올림픽에 대표단을 파견하겠다는 내용의 신년사를 발표했다. 김 위원장은 “평창 겨울 올림픽은 민족의 위상을 과시하는 좋은 계기”라며 “한 핏줄을 나눈 겨레로서 동족의 경사를 같이 기뻐하고 서로 도와주는 것은 응당한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대표단 파견을 포함해 필요한 조치를 취할 용의가 있으며 이를 위해 북남 당국이 시급히 만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