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11매치' 승자는 현대캐피탈, 1위도 탈환

'111 매치' 1월 1일에 1위를 두고 펼쳐진 V-리그 클래식 매치의 승자는 현대캐피탈이었다.  
블로킹 피해서 스파이크   (천안=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1일 충남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남자 프로배구 현대캐피탈과 삼성화재의 경기. 현대캐피탈 문성민이 스파이크 공격하고 있다. 2018.1.1   young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블로킹 피해서 스파이크 (천안=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1일 충남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남자 프로배구 현대캐피탈과 삼성화재의 경기. 현대캐피탈 문성민이 스파이크 공격하고 있다. 2018.1.1 young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현대캐피탈은 1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삼성화재와 홈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1(22-25, 25-21, 25-19, 25-23)로 이겼다. 승점 3점을 추가한 현대캐피탈은 13승7패(승점42)으로 선두 삼성화재(14승6패·승점39)를 끌어내리고 1위로 도약했다. 이번 시즌 삼성화재의 초반 무서운 상승세로 현대캐피탈은 단 하루(12월 14일) 천하에 그쳤다. 하지만 4라운드 맞대결에서 이기면서 1위를 탈환했다. 이번 시즌 양 팀의 상대전적은 2승2패로 팽팽해졌다.
 
신진식 삼성화재 감독은 경기 전 "우리가 이기든 지든 경기가 4세트까지 갈 것"이라고 했다. 이에 최태웅 현대캐피탈 감독은 "이번 시즌은 일방적인 경기가 많았는데, 오늘은 치열한 경기가 펼쳐질 것이다. 4세트까지 간다면 우리가 이기는 게 아닐까"라며 웃었다. 
 
득점 성공   (천안=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1일 충남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남자 프로배구 현대캐피탈과 삼성화재의 경기. 득점에 성공한 현대캐피탈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2018.1.1   young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득점 성공 (천안=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1일 충남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남자 프로배구 현대캐피탈과 삼성화재의 경기. 득점에 성공한 현대캐피탈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2018.1.1 young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감독들의 예상은 맞았다. 4세트 접전 끝에 현대캐피탈이 승리했다. 현대캐피탈 선수들의 고른 득점이 돋보였다. 에이스 문성민이 20점을 올렸고, 신영석(17점), 안드레아스(13점), 송준호(13점) 등이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했다. 
 
1세트는 삼성화재 '쌍포' 타이스와 박철우의 활약이 돋보였다. 타이스는 7점을 기록했고 박철우는 블로킹 2개 포함 5점을 올렸다. 박철우는 양 발목 상태가 좋지 않은데도 불구하고 네트 앞에서 펄쩍 뛰어올랐다. 둘의 활약에 힘입어 삼성화재는 1세트를 25-22로 가져갔다. 
 
현대캐피탈도 물러서지 않았다. 1세트에 잠잠하던 안드레아스가 살아나면서 공격 활로가 트였다. 안드레아스는 2세트에만 7점을 기록했다. 최근 상승세인 센터 차영석은 중요할 때 한 방을 터뜨렸다. 21-20으로 접전에서 연속 속공으로 득점을 기록해 23-20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24-21에서 마지막 점수도 차영석이 속공으로 끝냈다. 
가로막히는 박철우   (천안=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1일 충남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남자 프로배구 현대캐피탈과 삼성화재의 경기. 현대캐피탈 문성민이 삼성화재 박철우 스파이크를 가로 막고 있다. 2018.1.1   young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로막히는 박철우 (천안=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1일 충남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남자 프로배구 현대캐피탈과 삼성화재의 경기. 현대캐피탈 문성민이 삼성화재 박철우 스파이크를 가로 막고 있다. 2018.1.1 young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현대캐피탈은 기세를 살려 3세트도 25-19로 따냈다. 문성민과 안드레아스의 어깨가 지친쳤지만, 송준호가 3세트에만 7점을 올렸다. 4세트는 박빙이었다. 양 팀이 엎치락 뒤치락하며 동점과 역전을 거듭했다. 그리고 현대캐피탈이 24-23으로 마지막 한 점을 남겨뒀을 때, 박철우의 백어택 공격을 차영석이 막아내면서 승리했다. 
 
천안=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