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해돋이 구경가 소방서 주차장 만든 무개념 관광객

해돋이 명소 중 한 곳인 강원도 강릉시의 경포대 해수욕장을 찾은 시민 일부가 2018년 첫날부터 손가락질의 대상이 되고 있다. 
해수욕장에 모인 이들이 떠오르는 해를 보며 희망을 기원하고 여운을 만끽하고 있던 오전 8시, 경포119안전센터에서 근무하는 소방관들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경포119안전센터 소방차 세울 장소에 관광객들 주차
소방관들 일일이 전화해 차 빼는 데 40분 걸려
제천 화재 때도 무법 주차로 소방차 진입 막아


몰린 인파 때문에 오전 6시부터 8시까지 해변에서 현장 점검을 하고 복귀했더니 소방차를 세워야 할 119안전센터가 ‘해돋이 인파용 주차장’이 돼 있었기 때문이다.
 1일 오전 경포119안전센터 소방차고 앞이 불법주차된 해돋이객들의 차량으로 가로막혀 있다. [강릉소방서 제공=연합뉴스]

1일 오전 경포119안전센터 소방차고 앞이 불법주차된 해돋이객들의 차량으로 가로막혀 있다. [강릉소방서 제공=연합뉴스]

 
1일 오전 경포119안전센터 소방차고 앞이 불법주차된 해돋이객들의 차량으로 가로막혀 있다. [강릉소방서 제공=연합뉴스]

1일 오전 경포119안전센터 소방차고 앞이 불법주차된 해돋이객들의 차량으로 가로막혀 있다. [강릉소방서 제공=연합뉴스]

 
이런 사실은 당시 광경을 목격한 한 시민이 인터넷 게시판에 글을 올리면서 알려졌다.
글쓴이는 “현장에 나갔다 돌아온 소방관들이 주차장처럼 세워진 차들을 보고 어이없어하고 있다. 소방차가 안으로 들어가지 못해서 주변 도로는 더 아수라장이다”고 적었다. 
이 글을 본 사람들은 “자기들 집에 불이 나 봐야 정신 차릴 텐데”“얼마 전 ‘제천 화재’를 알고 있을 텐데 자기가 조금 편하자고 저런 미친 짓을 하는군요” 등의 댓글을 달았다.
 
경포119안전센터 관계자는 “8시쯤 복귀해보니 차량 12대 정도가 주차돼 있었다. 일일이 전화를 해서 차를 빼게 하는 데 40분 정도가 걸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부분이 해돋이를 보러 온 사람들이었다. 계도 차원에서 과태료를 부과하진 않았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21일 충북 제천시 복합 상가 화재 당시 건물 근처에 불법 주차된 차들. [연합뉴스]

지난달 21일 충북 제천시 복합 상가 화재 당시 건물 근처에 불법 주차된 차들. [연합뉴스]

 
지난달 29명의 목숨을 앗아간 충북 제천 복합상가 화재에서도 건물 근처 도로에 불법 주정차 된 차들이 진화와 구조 작업을 늦췄다는 지적이 나왔다. 좁아진 도로가 소방차의 진입을 막았고, 진화를 위해 건물 가까이 접근하는 걸 방해했다는 것이다. 
제천 화재 이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소방관들이 불법 주차한 차들을 손상해도 책임지지 않도록 해달라’는 취지의 청원들이 봇물 터지듯 올라왔다. 전문가들은 반복되는 사고에도 “잠깐인데 괜찮겠지”“주차할 곳이 없는 걸 어떡해” 등의 이유로 안전불감증이 쉽게 사라지지 않는다고 지적한다.  
 
이날 경포 119안전센터 상황을 접한 네티즌들은 인터넷 게시판에 "소방차가 출동해야 할 상황이 발생했다면 어쩔 뻔했나"라며 이날 소방서 앞에 차를 주차한 이들을 질타하는 글들을 올렸다. 
 

 
한편 이날 오전 서울시의 해돋이 명소 중 한 곳인 마포구의 ‘하늘공원’ 근처에서는 공원 근처의 차가 다니는 도로 1차선에 대각선으로 세어둔 차들이 목격됐다. 해돋이를 구경하러 온 시민들이 주차할 장소가 마땅치 않자 아예 도로에 너도나도 주차해 버린 것이다. 
 
송우영 기자 song.wooy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