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승우 풀무원 총괄CEO, 가족승계 않고 전문경영인 체제로



【서울=뉴시스】박정규 기자 = 남승우 풀무원 총괄CEO가 오너경영을 마감하고 가족승계 없이 풀무원을 전문경영인 체제로 전환했다.



풀무원은 지난 33년간 회사를 성공적으로 이끌어온 남승우 전 총괄CEO가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고 이효율 대표를 후임 총괄CEO에 선임했다고 1일 밝혔다.



이로써 풀무원은 1984년 창사 이래 33년간의 오너 경영시대를 마감하고 처음으로 전문경영인이 경영을 총괄하게 됐다.



원혜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부친인 풀무원 창업자 원경선 선생으로부터 회사를 이어받은 남 전 총괄CEO는 1984년 직원 10여명으로 시작한 풀무원을 직원 1만여명에 연매출 2조원이 넘는 기업으로 성장시킨 오너 경영인이다.



창사 이래 대표이사 사장을 맡아 온 남 전 총괄CEO는 지난해 3월 열린 주주총회와 언론 인터뷰를 통해 3년 전부터 만 65세가 되는 2017년을 끝으로 자식이 아닌 전문경영인에게 경영권을 승계하겠다고 사전 공표했다.



이 계획에 따라 이효율 풀무원식품 대표가 지난해 2월 주식회사 풀무원의 각자대표로 선임됐고 경영권 승계 프로세스에 따라 업무 인수인계를 받아왔다.



경영권을 내려놓은 남 전 총괄CEO는 그동안 함께 맡아왔던 풀무원 이사회 의장 역할만 유지하게 된다. 이를 통해 필요한 경우 경영에 대한 자문 역할을 할 예정이다.



전문경영인 체제는 전문지식과 경영노하우를 가진 경영인이 자율적으로 기업 경영을 하고 성과와 실적에 책임을 지는 선진경영시스템이지만 국내 상장기업 가운데 경영권을 가족이 아닌 전문경영인에게 승계한 경우는 유한양행 등 일부 기업을 제외하고는 사례가 거의 없다.



남 전 총괄CEO는 또 자신이 갖고 있던 풀무원 지분 57.33% 가운데 10%를 풀무원재단에 기부하겠다는 생각을 밝힌 바 있다. 아울러 증여세 문제 등이 해소되면 나머지 지분의 30%가량도 자녀에게 물려주지 않고 추가로 재단에 기부하겠다는 구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남 전 총괄CEO는 평소 "글로벌 기업 CEO들은 대부분 65세에 은퇴한다"며 "비상장기업은 가족경영이 유리하지만 상장기업의 경영권 승계는 전문경영인이 하는 것이 합리적"이라는 소신을 밝혀왔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한편 이효율 신임 총괄CEO는 1981년 압구정동에서 '풀무원 무공해농산물 직판장'으로 시작한 풀무원이 법인 설립을 하기 바로 전해인 1983년에 사원 1호로 입사해 34년 만에 최고경영자까지 오른 풀무원 성장사의 산증인이라는 게 풀무원의 설명이다.



그는 풀무원 입사 후 마케팅 팀장, 사업본부장, 영업본부장, 풀무원식품 마케팅본부장, 풀무원식품 COO(최고운영책임자), 푸드머스 대표이사, 풀무원식품 대표이사를 역임했다.



이 과정에서 영업, 마케팅, 생산, 해외사업 등 다양한 업무를 맡아 풀무원이 매출 2조원이 넘는 한국의 대표적인 바른먹거리 기업으로 성장하는 데 핵심 주역 역할을 해온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pjk76@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