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개의 해' 무술년 알리는 힘찬 울음…1일 0시 0분 첫둥이 탄생

올해 1월 1일 0시 0분에 산모 장혜라(31)씨와 남편 김선호(29)씨 사이에서 태어난 첫둥이 아들 '마음이(태명)' [사진 강남차병원]

올해 1월 1일 0시 0분에 산모 장혜라(31)씨와 남편 김선호(29)씨 사이에서 태어난 첫둥이 아들 '마음이(태명)' [사진 강남차병원]

마음이와 꽃돌이, 깜주…. 올해 첫둥이들의 울음소리가 전국 곳곳에서 '개의 해' 무술년의 시작을 알렸다.
 

강남차병원에선 나란히 두 명의 첫둥이
'마음이' 엄마 "건강하게 태어나 대견해"
'꽃돌이' 아빠 "건강, 똑똑하게 키울 것"

제일병원서도 보신각 타종 속 여아 탄생
'깜주' 아빠 "엄마·아빠와 행복하게 살자"
지난해와 달리 정부서 보낸 선물은 없어

 서울 강남차병원에선 2018년 첫날 새벽 0시 0분에 두 명의 아이가 나란히 태어났다. 김선호(29)-장혜라(31)씨 부부 사이에서 태어난 3.43kg의 남자아이 '마음이'(태명)는 우렁찬 울음과 함께 세상으로 나왔다.
올해 1월 1일 0시 0분에 산모 장혜라(31)씨와 남편 김선호(29)씨 사이에서 태어난 첫둥이 아들 '마음이'(태명). [사진 강남차병원]

올해 1월 1일 0시 0분에 산모 장혜라(31)씨와 남편 김선호(29)씨 사이에서 태어난 첫둥이 아들 '마음이'(태명). [사진 강남차병원]

 엄마 장 씨는 "기다렸던 첫째가 건강하게 태어나줘서 너무 대견하고 기쁘다. 무술년 황금 개띠의 해의 첫날, 처음으로 태어난 만큼 밝고 건강하게 자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함박웃음을 감추진 못한 아빠 김 씨도 "2018년 첫아기를 낳아서 더 기쁘고 세상을 다 얻은 것 같다"고 했다.
 
 또 다른 부부인 한석헌(41)-김효정(39)씨도 2.93kg의 건강한 아들 '꽃돌이'(태명)를 올해 첫둥이로 낳았다. 김선호-장혜라씨 부부처럼 고대하던 첫 아이였다. 엄마 김 씨는 "뒤늦게 첫째를 가졌지만, 새해 첫 출발을 아이와 함께할 수 있어 너무 기쁘다"고 말했다. 아빠 한 씨도 "그 누구보다도 건강하고 똑똑한 아기로 키우겠다"고 강조했다.
올해 1월 1일 0시 0분에 산모 박수진(32)씨와 남편 김진호(28)씨 사이에서 태어난 첫둥이 딸 '깜주’(태명). [사진 제일병원]

올해 1월 1일 0시 0분에 산모 박수진(32)씨와 남편 김진호(28)씨 사이에서 태어난 첫둥이 딸 '깜주’(태명). [사진 제일병원]

 같은 시각, 서울 제일병원에서도 2018년의 출발을 알리는 첫둥이가 태어났다. 김진호(28)-박수진(32)씨 부부는 자연분만으로 2.83kg의 딸 '깜주'를 품에 안았다. 깜주는 피부가 까무잡잡한 아빠의 주니어라는 애칭이다. 보신각 타종 소리가 새해를 알리는 순간, 병원 가족분만실에서 출산 장면을 지켜보던 의료진과 가족들은 많은 박수로 깜주의 첫날을 맞이했다.
 
 지난해 결혼한 뒤 새해 첫둥이를 얻게 된 아빠 김 씨는 "무엇보다 건강하고 인성이 바른 아이로 자랐으면 좋겠다"면서 아이에게 한 가지를 당부했다. 

"엄마, 아빠와 행복하게 지내자."

올해 1월 1일 0시 0분에 산모 박수진(32)씨와 남편 김진호(28)씨 사이에서 태어난 첫둥이 딸 '깜주’(태명). [사진 제일병원]

올해 1월 1일 0시 0분에 산모 박수진(32)씨와 남편 김진호(28)씨 사이에서 태어난 첫둥이 딸 '깜주’(태명). [사진 제일병원]

 분만을 맡은 김문영 제일병원 산부인과 교수는 "아기가 지혜롭고 건강하게 자라길 바라며, 새해에는 더 많은 아기의 울음소리를 들을 수 있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제일병원은 올해 첫둥이의 출산을 축하하기 위해 박수진 산모에게 출산 비용과 1인실 이용료 전액을 지원하기로 했다. 건강검진권과 신생아 용품 등 축하 선물도 보낼 예정이다. 강남차병원도 아이를 낳은 두 부부에게 진료비 지원 등을 해주기로 했다.
'정유년' 2017년 1월 1일 0시 0분 서울 제일병원에서 첫둥이 희진이를 낳은 아빠 우대균-엄마 신정란 씨 부부에게 황교안 당시 대통령 권한대행이 보낸 축하 과일 바구니. [사진 제일병원]

'정유년' 2017년 1월 1일 0시 0분 서울 제일병원에서 첫둥이 희진이를 낳은 아빠 우대균-엄마 신정란 씨 부부에게 황교안 당시 대통령 권한대행이 보낸 축하 과일 바구니. [사진 제일병원]

 다만 붉은 닭띠해(정유년)였던 지난해 첫둥이와 달리 정부에서 보낸 선물은 없는 상태다. 지난해 1월 1일 0시 0분 제일병원에서 딸을 낳은 우대균(38)-신정란(41)씨 부부는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으로부터 과일 바구니, 신생아 용품을 받았다. '새해 첫둥이, 우리 모두에게 큰 희망입니다'라는 축하의 글과 함께였다. 제일병원 관계자는 "지난해와 달리 아직 정부에서 선물 소식이 들어온 건 없다"고 말했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