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다저스는 결혼 러시… 새 신랑만 7명

류현진과 배지현 아나운서의 웨딩 사진을 올리며 축하한 LA 다저스 구단 공식 트위터.

류현진과 배지현 아나운서의 웨딩 사진을 올리며 축하한 LA 다저스 구단 공식 트위터.

미국 프로야구 LA 다저스의 겨울은 달콤하다. 류현진(31)을 포함해 7명의 선수가 잇달아 결혼식을 올린다.
 
류현진은 5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동갑내기 배지현 MBC 스포츠 아나운서와 결혼한다. 주례는 한화 시절 은사인 김인식 감독이 맡는다. 다저스 구단은 공식 트위터와 페이스북 등 SNS 계정을 통해 류현진과 배 아나운서의 웨딩화보를 올렸다. 아울러 '류현진(당신)에게 필요한 건 사랑과 야구'도 전했다.
 
이번 겨울 다저스 선수단은 연이어 웨딩 마치를 울린다. 지난해 11월 류현진의 선발 경쟁자인 투수 로스 스트리플링(29)이 첫 테이프를 끊었다. 12월에는 투수 알렉스 우드(27)에 이어 내야수 저스틴 터너(34)도 UAE 두바이 리틀리그 클리닉에 다녀오자마자 결혼식을 올렸다. 류현진은 네 번째 주자다. 이후에도 결혼식은 이어진다. 포수 오스틴 반스(29)와 외야수 작 페더슨(26), 외야수 엔리케 에르난데스(27)가 차례로 새신랑이 된다.
LA 다저스 내야수 저스틴 터너의 웨딩 사진. [사진 터너 인스타그램]

LA 다저스 내야수 저스틴 터너의 웨딩 사진. [사진 터너 인스타그램]

 
결혼식을 통해 다저스의 화기애애한 클럽하우스 분위기도 전해졌다. '다저블루닷컴'은 네드 콜레티 다저스 수석보좌 고문의 말을 빌어 '다저스가 하나가 된 느낌을 공유했다'고 전했다. 콜레티 고문은 "멕시코에서 열린 터너의 결혼식에 여러 선수가 참석해 놀랐다. 비시즌인데도 선수들이 많이 왔다"고 했다.
 
지난해에도 다저스 선수들은 마무리 투수 켄리 잰슨의 결혼식 때 유대감을 드러냈다. 잰슨은 카리브해의 섬인 네덜란드령 퀴라소 출신이다. 야시엘 푸이그, 스캇 반슬라이크, 터너는 잰슨을 찾아가 결혼을 축하했다. 많은 대화를 나눈 이들은 '못 이룬 꿈을 이루자'고 했다. 2013년부터 4년 연속 지구우승을 차지하고도 따내지 못한 우승반지였다. 나란히 FA 자격을 얻은 둘은 더 좋은 제안을 뿌리치고 다저스에 남았다. 비록 우승은 차지하지 못했지만 다저스는 29년 만에 월드시리즈 진출에 성공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