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상 최대치 기록 새로 쓴 2017년 수출…수출 순위도 세계 6위로 상승

지난해 12월 수출이 전년 동기 대비 8.9% 늘어난 490억7000만 달러로 확인됐다. 2010년 이후 12월 증가율 중에 가장 높다. 수출 14개월 연속 증가라는 기록도 이어갔다.
 

12월 수출 8.9% 증가
연간 수출 5739억 달러

반도체, 기계가 수출 견인
무역 1조 달러 3년 만에 회복

2017년 연간 수출액이 5739억 달러로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 [뉴스1]

2017년 연간 수출액이 5739억 달러로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 [뉴스1]

 
이에 따라 2017년 연간 수출은 5739억 달러가 됐다. 1956년 무역통계 작성 이래 61년 만에 사상 최대 실적이다. 직전 최대 실적이었던 2014년(5727억 달러)보다 조업일수가 1.5일 감소했지만 수출은 더 많았다. 일평균 수출액도 21억3000만 달러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역대 최단기간 내 수출 5000억 달러 돌파(11월 17일) 기록을 세웠고, 2014년 이후 3년만에 무역 1조 달러도 회복했다.  
 
자료:산업통상자원부

자료:산업통상자원부

 
수출 호조에 따라 수출 세계시장 점유율 역시 역대 최대인 3.6%까지 올랐다. 수출 순위는 지난해 8위에서 두 단계 상승한 세계 6위다. 품목별로는 13대 품목 중 반도체·기계 등 9개 품목의 수출이 증가했다. 이 중 석유제품 등 6개 품목은 두 자릿수 증가율을 나타냈다. 특히 반도체는 979억4000만 달러로 단일품목 사상 최초로 연간 수출액 900억 달러를 돌파하는 기록을 세웠다. 일반기계(486억6000만 달러)도 최대 기록을 바꿨다.  
 
중동을 제외한 전 지역에서 수출이 증가했다. 아세안과 인도는 역대 최대치를 경신했다. 중국이 수출 비중이 지난해 25.1%에서 24.8%로 줄었고, 미국도 13.4%에서 12%로 감소했다.  
세종=장원석 기자 jang.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