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주도 6% 크기 사이판, 드라이브 꼭 해야하는 이유

사이판은 작다. 면적이 115㎢로 제주도의 6% 수준에 불과하다. 여행자가 차를 몰고 다니기에 큰 부담이 없다. 지난 10월 직접 사이판에서 운전을 해보니 서울이나 제주도보다 운전하는 게 편했다. 운전이 쉽고 편한 것보다 중요한 게 있다. 차를 몰고 다니면 가는 곳마다 예기치 못한 근사한 풍광을 만날 수 있다는 사실이다.
남태평양의 미국령 섬 사이판. 해변가 호텔에서 늘어지게 쉬다가 와도 좋지만 이왕이면 차를 빌려 섬 구석구석 둘러보자. 예기치 못한 근사한 풍광이 펼쳐진다. [사진 마리아나관광청]

남태평양의 미국령 섬 사이판. 해변가 호텔에서 늘어지게 쉬다가 와도 좋지만 이왕이면 차를 빌려 섬 구석구석 둘러보자. 예기치 못한 근사한 풍광이 펼쳐진다. [사진 마리아나관광청]

사이판공항에 착륙하자마자 렌터카 사무소를 찾았다. 미리 예약해둔 SUV 차량인 니산 로그를 빌렸다. 그리고 공항에서 1GB 10달러짜리 심카드를 구매해 스마트폰에 끼웠다. 구글맵을 네비게이션 용도로 쓰기 위해서였다. 사흘간 묵을 켄싱턴호텔을 입력하고 이동했다. 섬 남쪽에 있는 공항에서 북서쪽 호텔까지 거리는 20㎞, 정확히 30분 걸렸다.

한국 여행객, 렌터카 2·3일 이용이 대세
호텔 머물기보다 개성 다른 해변 찾는 재미

지난 10월, 사이판에서 이용한 니산의 SUV 모델인 로그. 최승표 기자

지난 10월, 사이판에서 이용한 니산의 SUV 모델인 로그. 최승표 기자

여행사 상품을 이용하면 마나가하섬을 들르고 북부에 있는 자살절벽, 만세절벽 같은 몇몇 명소를 둘러보는 게 전부다. 그러나 자동차가 있으면 사이판 여행이 달라진다. 불과 몇 해전까지는 하루나 반나절 차를 빌려 면세점 쇼핑을 즐기고 섬을 바쁘게 둘러보는 사람이 많았지만 요즘은 달라졌다. 알라모렌터카 한국사무소에 따르면 대여 기간이 ‘하루’보다 ‘2·3일’이 주를 이루고 있단다. 
차가 있으면 그냥 ‘호텔 앞 해변’이 아니라 관광객이 적은 근사한 해변을 찾아갈 수 있다. 사이판 최대 번화가인 가라판 근처에 있는 마이크로비치 뿐 아니라 섬 동쪽에 있는 별처럼 생긴 모래가 있는 오브잔 비치와 래더 비치를 찾아가거나 북서쪽 켄싱턴호텔 인근의 한적한 파우파우 비치 등을 찾아갈 수 있다. 
사이판 중심가인 가라판에서 가까운 마이크로비치. 일몰 감상 명당이기도 하다. [사진 마리아나관광청]

사이판 중심가인 가라판에서 가까운 마이크로비치. 일몰 감상 명당이기도 하다. [사진 마리아나관광청]

사이판 남쪽에 있는 래더비치. 관광객이 상대적으로 적은 한산한 해변이다. [사진 마리아나관광청]

사이판 남쪽에 있는 래더비치. 관광객이 상대적으로 적은 한산한 해변이다. [사진 마리아나관광청]

관련기사
지난 10월에는 스쿠버다이빙 일정이 많아서 섬 동쪽의 라우라우해변과 북쪽의 그로토를 자주 찾았다. 라우라우해변은 진입로가 비포장도로여서 ‘오프로드 운전의 맛’을 느낄 수 있었다. 그로토 인근에 있는 버드아일랜드도 장관이었다. 깎아지른 절벽 앞에 있는 작은 섬인데 이 주변에 많은 새들이 찾아와 ‘새섬’이라 부른다. 전망대에 서서 맥주 거품처럼 부서지는 파도를 배경으로 온갖 새가 지저귀며 날아다니는 새들을 한참 동안 지켜봤다. 특히 깃털 3분의 2가 사이판 바닷빛처럼 파란 흰목물총새가 바로 앞 나무에 날아왔을 때는 괜시리 심장이 콩닥콩닥 뛰었다.

다이빙 명소인 수중동굴 '그로토'. 섬 북동쪽에 있다. 최승표 기자

절벽 앞에 있는 작은 바위섬이 버드아일랜드다. 최승표 기자
버드아일랜드 전망대에서 본 흰목물총새. 최승표 기자
사흘간 총 주행거리가 100㎞도 안 됐으니 많이 돌아다닌 건 아니었다. 주유는 공항에 차를 반납하기 전 딱 한 번, 20달러치를 한 게 전부였다. 운전은 제주도보다 쉬웠다. 거리와 속도 단위가 ㎞가 아니라 마일이라는 것, 신호 없는 사거리에서 정지 신호를 보면 무조건 멈춰야 하는 것 정도만 주의하면 됐다. 도로 폭이나 주차장 공간이 한국보다 넓어 편했고, 중심가인 가라판 외에는 어딜가나 한산했다.

사이판은 호텔과 식당이 몰려 있는 곳만 벗어나면 어딜가나 한적하다. 최근 한국인 커플 사이에선 오픈카를 빌려 분위기를 즐기는 게 유행이다. [사진 마리아나관광청]

사이판은 호텔과 식당이 몰려 있는 곳만 벗어나면 어딜가나 한적하다. 최근 한국인 커플 사이에선 오픈카를 빌려 분위기를 즐기는 게 유행이다. [사진 마리아나관광청]

렌터카는 한국에서 예약하고 가는 게 여러모로 편하다. 한국사무소가 있는 알라모렌터카(alamo.co.kr)를 추천한다. 공항을 포함해 자차·대인·대물보험을 포험한 골드패키지를 이용하면 편하다. 운전자 1명을 추가할 수 있다. 소형차가 하루 40달러선이다. 사이판은 미국 본토와 달리 국제운전면허증이 없어도 된다. 한국 면허증만 보여주면 된다.
사이판공항 렌터카 사무소는 입국장 바로 옆에 있다. 차를 미리 예약하고 가면 렌터카 사무소 직원이 친절하게 대여 과정을 안내해준다. 국제면허증은 챙겨가지 않아도 된다. 최승표 기자

사이판공항 렌터카 사무소는 입국장 바로 옆에 있다. 차를 미리 예약하고 가면 렌터카 사무소 직원이 친절하게 대여 과정을 안내해준다. 국제면허증은 챙겨가지 않아도 된다. 최승표 기자

관련기사
 
사이판= 최승표 기자 spcho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