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명박 전 대통령 “새해 맞는 마음이 적잖이 무거운 것도 사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신년사를 남겼다. [중앙포토ㆍ페이스북 캡처]

이명박 전 대통령이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신년사를 남겼다. [중앙포토ㆍ페이스북 캡처]

이명박 전 대통령이 2018년도 새해를 앞둔 29일 “2018년은 한반도의 명운이 좌우될 중요한 한 해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그러나 나라 안팎의 상황은 여전히 녹록하지 않아 새해를 맞는 마음이 적잖이 무거운 것도 사실”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이 전 대통령은 “중소기업과 영세상인, 직장인의 시름은 깊어가고 청년은 일자리 부족에 내몰리고 있다”며 “육상과 해상에서 잇달아 일어나는 자연재해와 대형 사고는 국민에게 충격과 불안을 안겨주고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북한의 핵과 미사일 도발이 임계선을 넘어가면서 한반도와 주변 정세는 날로 엄중해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전 대통령은 “풍파가 아무리 거세고 높아도 그것을 헤쳐나가야 한다. 두렵다고 물러서도 힘들다고 멈춰서도 안 된다”라며 “그럴수록 모두가 합심해 꿋꿋이 참아내고 전진을 계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역사의 고비를 넘고 있다는 것을 직시하고 결의를 다지고 힘을 내자”며 “자유민주주의에 대한 믿음으로, 대한민국의 역사에 대한 자긍심으로 그리고 우리의 능력에 대한 자신감으로 뜻과 지혜를 모으고 당당히 나아가자”고 재차 당부했다.
 
이 전 대통령은 내년 평창올림픽 개막과 관련해선 “세 번의 도전 끝에 힘들여 유치한 지구촌 잔치”라며 “그동안의 노력과 준비를 바탕으로 평화와 화합의 결실을 거둬야 한다. 30년 전에 88올림픽이 그랬듯 세계와 함께 역사에 새로운 획을 그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전 대통령은 “하느님께서 대한민국을 보우하심을 믿고 우리 국민의 저력을 믿는다”며 “목표를 분명히 하고 긍정 에너지로 하나 되어 나서면 이웃도 우리와 함께할 것이며 안팎의 도전에 맞서서 위기를 기회로 반전시키고 다시 도약할 수 있다”고 희망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새해 희망을 높이 갖고 복 많이 받으라”고 덧붙였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