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주택가서 발견된 7만달러 '돈뭉치'…경찰 "주인 찾는 중"

서울의 한 주택가 골목에서 약 7만 2000달러(한화 7700만원 가량)의 뭉칫돈이 발견돼 경찰이 주인을 찾아 나섰다.
 
서울 관악구의 한 주택가에서 띠지에 묶여있던 달러 뭉치 7만 2000달러 가량이 발견돼 경찰이 주인을 찾고 있다. (사건과 무관한 사진) [연합뉴스]

서울 관악구의 한 주택가에서 띠지에 묶여있던 달러 뭉치 7만 2000달러 가량이 발견돼 경찰이 주인을 찾고 있다. (사건과 무관한 사진) [연합뉴스]

서울 관악경찰서에 따르면, 29일 오전 관악구의 한 주택가 골목에서 주민이 달러 뭉치를 발견해 인근 지구대에 신고했다. 발견된 달러 뭉치는 모두 일련번호가 연속으로 나온 신권으로, 띠지에 묶여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목격자 진술과 CCTV 등을 토대로 돈의 주인을 찾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새벽에 습득물 신고가 들어온 만큼, 돈을 두고 간 사람의 행방을 찾는 것이 먼저"라며 "문제가 있다면, 왜 돈을 두고 갔는지, 범죄에 연루된 점은 없는지 등을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