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우빈 자필로 근황 전해 “35번의 방사선치료…시간 더 필요하다”

배우 김우빈이 29일 자필 편지를 남겼다. [중앙포토ㆍ다음카페 우리빈]

배우 김우빈이 29일 자필 편지를 남겼다. [중앙포토ㆍ다음카페 우리빈]

비인두암 투병 중인 배우 김우빈이 7개월여만에 자필편지로 근황을 전했다.
 
김우빈은 29일 오후 자신의 팬카페 ‘우리빈’을 통해 “첫 마디를 어떻게 시작해야할까 펜을 들고 한참을 망설였습니다. 글로 인사드리는 건데도 여러분 앞에서 이야기를 하는 것처럼 심장이 두근두근합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먼저, 많이 놀라셨죠? 더 일찍 소식 전하고 싶었는데 정신없이 치료받고 몸을 추스르느라 7개월이란 시간이 훌쩍 지나가 버렸습니다”며 “사실 한동안 저의 이름이 실시간 검색어에 오를 때마다 저조차도 덜컥덜컥 겁이 나서 시간이 더 걸렸던 것 같습니다. 그래도 올해가 가기 전에는 꼭 전하고 싶었습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김우빈은 자신의 건강 상태를 밝혔다. 그는 “가장 궁금해 하는 저의 상태부터 말씀 드려야 할 것 같아요. 저는 지난 5월 난생 처음 들어보는 비인두암 진단을 받았습니다. 예정된 영화의 감독님 선후배 배우님들 스태프 분들의 배려로 곧바로 모든 스케줄을 정리하고 치료를 시작했습니다”며 “여러분께서 응원과 기도해주신 덕분에 세 번의 항암치료와 서른 다섯 번의 방사선 치료를 무사히 잘 마쳤습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저는 치료를 잘 마치고 주기적으로 추적검사를 하며 회복하고 있습니다. 가볍게 산책도 하고 있고 식사도 규칙적으로 하면서 예전보다는 체력이 조금씩 좋아지고 있음을 느낍니다. 하지만 아무래도 다시 인사드리기까지는 시간이 조금은 더 필요할 것 같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늘 팬카페에 글을 남길 때 건강이 최우선이라고 항상 건강에 신경 쓰시라고 말씀 드렸는데 정작 그런 말을 했던 내가 아픈 모습을 보여드리게 돼 부끄럽습니다. 이번을 계기로 더욱 건강에 신경 써서 기분 좋은 소식만 들려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고 약속했다.
 
마지막으로 김우빈은 “지금 이 시간에도 힘든 시간을 보내고 계시는 많은 분들과 그 가족분들께 새해에는 기적 같은 일들이 생기길 기도하겠습니다”며 “2018년 무술년에는 늘 행복한 일들만 가득하시고 건강하셨으면 좋겠습니다. 어느 날 아무 일 없었다는 듯 다시 건강하게 꼭 인사드리겠습니다. 늘 감사드리고 또 감사드립니다. 사랑합니다”고 적었다.  
 
앞서 김우빈은 지난 5월 비인두암 투병 사실을 알리며 모든 활동을 중단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1989년생으로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오가며 바삐 활동해 오던 김우빈은 비인두암 진단 이후 모든 활동을 중단하고 치료에 전념했다.
 
모델로 데뷔한 김우빈은 드라마 ‘학교 2013’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고, ‘상속자들’로 인기몰이를 했다. 이후 영화 ‘친구2’, ‘기술자들’, ‘스물’, ‘마스터’ 등으로 사랑을 받았다.
김우빈의 자필 편지. [사진 다음카페 우리빈]

김우빈의 자필 편지. [사진 다음카페 우리빈]

 
7개월여만에 팬들에게 남긴 김우빈 자필편지 전문.
김우빈입니다.
 
첫 마디를 어떻게 시작해야 할까 펜을 들고 한참을 망설였습니다. 글로 인사드리는 건데도 여러분 앞에서 이야리를 하는 것처럼 심장이 두근두근 합니다.
 
먼저..많이 놀라셨죠? 더 일찍 소식 전하고 싶었는데 정신 없이 치료 받고 몸을 추스르느라 7개월이란 시간이 훌쩍 지나가 버렸습니다. 사실 한동안 저의 이름이 실시간 검색어에 오를 때마다 저조차도 덜컥덜컥 겁이 나서 시간이 더 걸렸던 것 같습니다. 그래도 올해가 가기 전에는 꼭 전하고 싶었습니다.  
 
가장 궁금해 하시는 저의 상태부터 말씀드려야 할 것 같아요. 저는 지난 5월 난생 처음 들어보는 비인두암 진단을 받았습니다. 예정된 영화의 감독님, 선후배 배우님들, 스태프의 배려로 곧바로 모든 스케줄을 정리하고 치료를 시작했습니다.  
 
여러분께서 응원과 기도해 주신 덕분에 세 번의 항암치료와 서른 다섯 번의 방사선 치료를 무사히 잘 마쳤습니다. 치료 중간중간 팬카페와 SNS에 올려주시는 응원의 글을 읽으며 더 힘낼 수 있었습니다.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현재 저는 치료를 잘 마치고 주기적으로 추적검사를 하며 회복하고 있습니다. 가볍게 산책도 하고 있고 식사도 규칙적으로 하면서 예전보다는 체력이 조금씩 좋아지고 있음을 느낍니다. 하지만 아무래도 다시 인사드리기까지는 시간이 조금은더 필요할 것 같습니다. 늘 팬카페에 글을 남길 때 건강이 최우선이라고 항상 건강에 신경 쓰시라고 말씀 드렸는데 정작 그런 말을 했던 제가 아픈 모습을 보여드리게 되어 부끄럽습니다. 이번을 계기로 더욱 건강에 신경 써서 기분 좋은 소식만 들려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지금 이 시간에도 힘든 시간을 보내고 계시는 많은 분들과 그 가족분들께 새해에는 기적같은 일들이 생기길 기도하겠습니다. 2018년 무술년에는 늘 행복한 일들만 가득하시고 건강하셨으면 좋겠습니다.  
 
어느 날 아무 일 없었다는 듯 다시 건강하게 꼭 인사드리겠습니다. 늘 감사드리고 또 감사드립니다. 사랑합니다. 우리빈 여러분.  
 
김우빈 올림.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