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모텔서 컬러프린터로 지폐 위조한 남녀 고교 중퇴생

A양 등이 위조한 지폐. [사진 경남지방경찰청]

A양 등이 위조한 지폐. [사진 경남지방경찰청]

컬러프린터로 지폐 수 십장을 위조해 식당 등지에서 사용한 10대 2명이 검거됐다.
 
경남 사천경찰서는 통화위조 및 행사 혐의로 A양(17)과 B군(17)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29일 밝혔다.
 
A양과 B 지난 27일 남해군 한 모텔에 투숙하며 직접 구입한 컬러프린터를 이용, 5만원권과 1만원권을 각각 14장과 66장 위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이 중 5만원권 7장, 1만원권 12장 등 총 47만원 상당을 위조한 당일 오후부터 지난 29일까지 남해ㆍ하동ㆍ진주ㆍ사천지역 모텔ㆍ식당 등 7곳에서 쓴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7일부터 “돈이 진짜가 아닌 것 같다”는 가게 업주 등의 신고를 잇따라 받은 경찰은 CCTV와 블랙박스 등을 분석해 A양 등을 추적하다가 29일 오전 사천시내 모텔에서 검거했다.
 
고등학교를 중퇴한 A양 등은 모텔을 전전하며 생활하던 중 생활비가 없어 범행했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들이 사용하고 남은 위조 지폐 61장을 압수했다.
 
경찰 측은 “지폐를 위조할 목적으로 직접 컬러프린터를 구입한데다 실제 수차례 사용하는 등 사안이 중하다고 판단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