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새해 첫날 ‘수퍼문’ 뜬다…“보통 보름달보다 30% 더 밝아”

 다가오는 새해 첫날 밤 ‘수퍼문’(supermoon)이 뜬다.
미얀마 네피도의 우파타산티 파고다 뒤로 밝게 빛나는 수퍼문. [연합뉴스]

미얀마 네피도의 우파타산티 파고다 뒤로 밝게 빛나는 수퍼문. [연합뉴스]

 
미국 항공우주국(NASAㆍ나사)은 내년 첫 수퍼문은 1월 1일에 뜰 것이라고 28일(현지시간) 밝혔다고 CNN이 이날 보도했다.
 
수퍼문은 달이 지구와 가장 가까워졌을 때 나타나는 크고 밝은 보름달이다. 일반적인 보름달보다 14%가량 더 크고 30% 정도 더 밝다.
 
특히 미국에선 매년 첫 보름달을 ‘울프문’(wolf moon)이라고 부르는데, 이번에는 울프문과 수퍼문이 겹쳐 더 주목하는 분위기다.
 
1월 31일에는 또 다른 수퍼문인 ‘블루 수퍼문’(blue supermoon)이 뜰 것이라고 나사는 밝혔다. 같은 달에 두 번째 뜨는 달은 ‘블루문’으로 불리며 보통 2년 반을 주기로 한 번씩 보인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