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잇단 악재에 tvN ‘화유기’ 결국 무기한 결방…“최소 1주일 연기”

 tvN 주말드라마 ‘화유기’ 측이 결국 무기한 결방 선언을 했다. 지난 24일 2화 방송이 돌연 중단되는 대형 방송사고부터 스태프 추락사고까지 악재가 잇따르면서다.
 
[사진 tvN 캡처]

[사진 tvN 캡처]

tvN은 29일 “‘화유기’의 제작환경을 보다 면밀하게 점검하기 위해 오는 30일 방영 예정이던 3화 편성을 최소 1주일 연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tvN은 30일은 정상 방송하고 31일 하루만 결방하기로 했으나 이후에도 불미스러운 일이 이어지자 결국 한 주를 통째로 쉬기로 한 것이다.  
 
‘최소 1주일’이라는 표현으로 최대한 빨리 방송을 재개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지만, 언제 방송을 재개할지는 여전히 불분명하다.
 
‘화유기’ 2회에는 CG(컴퓨터 그래픽) 처리가 제대로 되지 않은 화면이 여과 없이 나왔다. 액션 화면에 와이어가 그대로 노출됐다. [사진 tvN 캡처]

‘화유기’ 2회에는 CG(컴퓨터 그래픽) 처리가 제대로 되지 않은 화면이 여과 없이 나왔다. 액션 화면에 와이어가 그대로 노출됐다. [사진 tvN 캡처]

‘화유기’는 지난 24일 화면 송출 지연과 방송 돌연 중단 등 방송사고를 낸 데 이어 다음 날에는 촬영장에서 스태프가 추락해 하반신이 마비된 사실도 알려졌다.
 
화유기 방송사고. 액자를 잡아 당기는 흰 줄이 보인다. [사진 tvN]

화유기 방송사고. 액자를 잡아 당기는 흰 줄이 보인다. [사진 tvN]

이에 고용노동부는 전날 근로감독관을 파견해 현장조사를 벌인 후 천장 작업에 한해 중단 명령을 내렸다. 경찰도 피해 스태프가 소속된 MBC아트가 드라마 제작사인 제이에스픽쳐스를 상대로 한 고발 사건 수사에 다음 달 3일 착수하기로 했다.
 
tvN은 “제작 과정상의 문제에 대해 이유를 막론하고 시청자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며 “제작 촬영 인력을 보강하고 추가적인 세트 안전 점검을 통해 촬영 환경과 스태프의 작업 여건, 제작 일정을 다각도로 재정비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와 같은 사고가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제작 환경을 보완하기 위한 것이니 (결방에) 양해 부탁드린다”며 “철저한 점검과 보완의 과정을 거쳐 양질의 프로그램으로 보답하겠다”고 덧붙였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