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태프 추락 사고 tvN '화유기', 결국 경찰 조사까지

[사진 tvN 캡처]

[사진 tvN 캡처]

방송사고와 스태프 추락사고 등으로 논란의 중심에 선 tvN 주말극 '화유기'의 제작사가 결국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 
 
29일 방송계와 경찰에 따르면 MBC 아트는 최근 '화유기' 제작사인 JS픽쳐스 법인과 대표, 미술감독을 업무상 과실치상 등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MBC 아트는 23일 '화유기' 촬영 현장에서 천정 조명 작업을 하다 3m 높이에서 떨어진 A씨의 소속사다. 이에 따라 고발장을 접수한 안성경찰서는 다음 달 3일 사건현장 목격자 조사를 시작으로 수사에 본격 착수할 예정이다.
 
tvN '화유기'는 지난 24일 2화 방송에서 두 차례 방송이 지연되다 결국 방송 자체를 중단하는 방송사고를 냈으며, 이후 23일 새벽 스태프가 세트를 손보다 추락하는 사고가 일어나 중상을 입은 사실도 뒤늦게 드러났다. 지난 28일 고용노동부는 스태프 추락 사고와 관련해 '화유기' 촬영 현장을 조사해 세트장의 안전과 또 다른 산재 위험 여부를 살폈다.
 
노진호 기자 yesn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