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 ‘주한대사 귀국론’ 등장…한국 ‘위안부 후속조치’에 촉각

외교부 장관 직속 한일 위안부 문제 합의 검토 태스크포스(TF)가 위안부 합의 검토 결과를 발표한 27일 오후 대전 보라매공원 앞 소녀상에 모자와 담요 등이 둘러져있다.김성태 기자

외교부 장관 직속 한일 위안부 문제 합의 검토 태스크포스(TF)가 위안부 합의 검토 결과를 발표한 27일 오후 대전 보라매공원 앞 소녀상에 모자와 담요 등이 둘러져있다.김성태 기자

일본 정부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8일 한일정부 간 위안부 합의에 대해 입장문을 발표한 것과 관련해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 대사를 일시 귀국시키는 방안 등이 부상하고 있다"고 요리우리신문이 29일 보도했다.  
 
신문은 전날 아베 신조 총리는 전날 총리 관저에서 아키바다케오 외무심의관과 가나스기겐지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을 불러 대응책을 협의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현지 언론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재협상에 응할 수 없다"는 입장 아래 한국 측 발표 내용에 따라 대응한다는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외무성의 한 간부는 "위안부(피해자)에게 보내는 아베 총리의 편지 등을 요구하는 것은 아닌가"라고 경계감을 드러냈다.  
 
한일의원연맹 일본 측 간사장인 가와무라 다케오 자민당 의원도 "(문대통령의 발언)을 이해할 수 없다"며 "합의를 파기하면 한일 관계가 어떻게 될지 이해하고 있을 것"이라는 불쾌감을 표시했다.  
 
또 "합의 검증은 한국 정부 내에서 해결해야 할 과제로 일본 측에 문제를 제기하는 것은 착각"이라고 주장했다.  
 
고노 다로 외무상 역시 "한국 정부가 합의를 변경하려 하면 한일관계는 불능이 될 것"이라며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유지했다.  
 
일각에서는 한국 측이 조만간 관련 대응을 요구해 올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요미우리는 강력 대응수단을 취하면 한일관계가 냉각될 것이라고 우려하며 최근 긴박한 북한 문제와 관련한 한일 협력이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