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천 참사 당시 무전기 먹통으로 2층 진입 지시 구조대원에 전달 안돼”

대형 참사를 빚은 충북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현장 현장감식이 진행된 22일 경찰, 국과수, 소방당국이 20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2층 목욕탕을 조사하고 있다. 2017.12.22 [연합뉴스TV 제공=연합뉴스]

대형 참사를 빚은 충북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현장 현장감식이 진행된 22일 경찰, 국과수, 소방당국이 20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2층 목욕탕을 조사하고 있다. 2017.12.22 [연합뉴스TV 제공=연합뉴스]

21일 충북 제천시 스포츠센터 화재 참사 당시 무전기가 먹통 돼 20명이 숨진 채로 발견된 2층 목욕탕 진입 지시가 전달되지 않았다는 주장이 나왔다.  

 
 29일 동아일보는 당시 현장에 출동한 구조대장이 “출동 당시 ‘1층 화재’라는 것 말고 아무 정보가 없었다. 당연히 모든 층에 사람이 갇혔을 거라 판단하고 1층 화재 때 가장 위험한 지하실부터 진입했다. 2층에 사람이 많다는 걸 들었다면 무조건 먼저 들어갔을 거다”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진압대장도 동아일보를 통해 “우리 (휴대용) 무전기는 교신 자체가 안 돼 무용지물이나 다름없었다. 당시 불 끌 인원이 부족해 지휘관인 내가 직접 화재 진압에 나설 만큼 긴박했다. 그런 상황에서 전화가 쏟아지고 무전이 안 들려 누가 어디에 있다는 걸 도저히 알 방법이 없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같은 보도에 대해 소방당국 관계자는 “당시 주변 소음이 심해 송수신에 어려움이 있긴 했지만 먹통 수준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