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앗! 실수’ 필리핀서 전직 대통령 얼굴 사라진 지폐 유통

필리핀의 얼굴 없는 100페소짜리 지폐[사진 페이스북]

필리핀의 얼굴 없는 100페소짜리 지폐[사진 페이스북]

필리핀에서 인쇄 오류로 얼굴 없는 지폐가 유통돼 중앙은행이 회수에 나섰다.

 
 29일 일간 필리핀스타 등에 따르면 최근 필리핀 수도권인 메트로 마닐라에 있는 일부 은행의 자동입출금기(ATM)에서 이 같은 100페소(약 2100원)짜리 지폐가 잇따라 발견됐다. 마누엘 로하스 제5대 필리핀 대통령(1946∼1948년)의 얼굴이 있어야 할 이들 지폐의 앞면 왼쪽 부분이 공백으로 있었다.
 
 문제의 지폐가 있다는 사실은 지난 25일 크리스마스 때 ATM에서 이 지폐를 인출한 한 네티즌이 사진을 찍어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리면서 빠르게 퍼졌다. 그러자 필리핀 중앙은행(BSP)은 28일 “얼굴 없는 지폐가 인쇄 기계 오류로 생겼다”며 “전체 유통 지폐의 ‘0.00009%’에 불과한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지금까지 인쇄 오류 지폐는 33장이 발견됐다. 중앙은행은 “이런 지폐가 유효한 법정 화폐이지만 사용하지 말고 은행에서 다른 지폐로 교환할 것”을 당부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