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시장 선거, 박원순과 붙어 유일하게 과반 막을 사람은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가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잠시 생각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오른쪽은 박원순 서울시장이 28일 서울시청 집무실에서 열린 '일본군 성 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재단' 감사패 전달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는 모습[뉴스1]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가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잠시 생각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오른쪽은 박원순 서울시장이 28일 서울시청 집무실에서 열린 '일본군 성 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재단' 감사패 전달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는 모습[뉴스1]

내년 6월 지방선거에서 박원순 현 서울시장과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맞붙으면 45대 30의 결과가 나오는 것으로 전해졌다. 보수·중도 성향 유력 후보군 중에서 유 대표만이 유일하게 박 시장의 과반 지지를 막은 것으로 조사됐다.

 
 29일 매일경제는 메트릭스가 매일경제·MBN 의뢰로 25~27일 서울·경기·부산 거주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2400명(각각 8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3.54%,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고)에 따르면 가상 양자 대결을 벌일 경우 45.5%대 30.9%로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매일경제에 따르면 박 시장은 황교안 전 국무총리와 대결했을 때 55.4%대 21.2%로 앞섰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대결할 때에는 52.3%대 23.3%를 기록하며 과반을 넘겼다. 경기도지사 자리를 놓고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이재명 성남시장 간 가상 양자 대결에서는 이 시장의 우위가 두드러졌다. 남 지사가 23.3%에 그친 반면 이 시장은 55.7%를 기록했다. 부산시장 가상 양자 대결에서는 현재 무소속인 오거돈 전 해양수산부 장관이 42.9%로 현직 서병수 시장(27.0%)을 앞섰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