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축구스타 웨아, 라이베리아 대통령으로 당선…73년만 평화적 정권교체

아프리카 축구 영웅 조지 웨아. 오른쪽은 라이베리아 대선 유세 활동을 벌이고 있는 웨아[연합뉴스]

아프리카 축구 영웅 조지 웨아. 오른쪽은 라이베리아 대선 유세 활동을 벌이고 있는 웨아[연합뉴스]

90년대 유명 축구 스타였던 조지 웨아(51)가 라이베리아 대선 결선투표에서 승리했다고 외신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선관위는 지난 26일 실시된 결선투표의 개표를 98.1% 마무리한 결과, 웨아가 61.5%의 득표율을 기록해 38.5%에 그친 조셉 보아카이(73) 현 부통령을 꺾은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웨아는 엘런 존슨 설리프(79) 현 대통령으로부터 다음 달 정식으로 정권을 이양받게 된다. 1944년 이후 73년 만에 첫 민주적 정권교체다. 웨아는 1990년대 유럽 무대에서 맹활약하며 ‘흑표범’이라는 별명을 얻은 축구 스타 출신이다.
 
 그는 이탈리아 프로축구 AC밀란과 잉글랜드 첼시, 맨체스터시티 등에서 뛰며 최고의 축구선수에게 주어지는 발롱도르(Ballon d'Or)를 수상하기도 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