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충주 노부부 피살, 존속 살해 가능성… 땅 문제로 자녀와 갈등

[중앙포토]

[중앙포토]

지난 27일 충주에서 일어난 노부부 피살사건과 관련해 경찰이 존속 살해 가능성을 두고 수사하고 있다.
 
충북 충주경찰서는 숨진 노부부와 자녀 중 1명이 최근 토지 매도 문제로 갈등을 빚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이 자녀를 추적하고 있다.
 
이 자녀와는 연락이 두절된 상태로 전해졌다.  
 
경찰은 사건 현장 상태를 토대로 타살에 무게를 두고 존속 살해뿐만 아니라 금품을 노린 강도 살해까지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27일 오후 5시 45분께 충주의 한 마을 주택에서 주민 80살 A씨와 아내 71살 B씨가 숨져 있는 것을 큰아들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부모와 같은 마을에 사는 큰 아들은 경찰에 부모님이 전화를 받지 않아 집에 가보니 숨져 있었다고 진술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