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설] 중국은 한국 기자 폭행사건 제대로 수사하라

중국이 문재인 대통령 방중 기간 벌어진 한국 기자 폭행사건을 ‘적당히’ 처리하려는 움직임을 보여 걱정이다. 그제 우리 정부 관계자가 전한 중국의 중간수사 결과 내용은 크게 세 가지다. 집단폭행이 아니라 개인에 의한 우발적 폭행, 가해자는 1명, 부상 정도는 중상(重傷, 생명이 위험한 수준)이 아닌 경상(輕傷) 1급(외모 등에 후유증 남는 수준)이란 것이다. 우리는 이 같은 중국의 수사 내용 모두를 납득하기 어렵다.
 
피해 기자는 당시 중국 경호원 10여 명에게 끌려가 주먹세례를 받고 넘어졌고 이어진 수차례의 발길질에 의해 큰 상처를 입었다. 이런 게 집단폭행이 아니라는 게 놀랍다. 따라서 처벌은 발길질한 이뿐 아니라 주먹을 휘두른 경호원들, 그리고 이날 관리 책임을 맡았던 중국 공안(公安·경찰)에까지 확대돼야 마땅하다. 부상 정도도 코뼈 골절에 이어 안와(눈주위뼈) 골절로 현재 미각과 후각의 90% 이상 손실을 입어, 우리 기준으론 중상이다.
 
이번 사안의 엄중성은 단순 폭행에 있지 않다. 한국사진기자협회의 성명처럼 “대한민국이 폭행당한 것”이다. 중국은 이번 사태 처리와 관련해 다음 다섯 조치를 취해야 한다. 첫째 진상 규명이다. 어떻게 한국 기자들을 두 차례나 집단폭행하게 됐는지 철저하게 조사해야 한다. 둘째, 가해자 처벌이다. 폭행 가담자는 물론 관리자에게까지 책임을 물어야 한다. 셋째, 사과다. 중국은 정부 차원에서 진정한 사과의 뜻을 표해야 한다.
 
넷째, 배상이다. 피해자가 입은 육체적, 정신적 피해에 대해 배상해야 한다. 다섯째, 재발 방지 약속이다. 앞으로 유사한 일이 발생하지 않을 것임을 약속해야 한다. 그럴 때 한국은 중국이 성의를 갖고 이번 사건을 처리했다고 믿게 될 것이다. 아울러 우리 정부는 중국이 적당히 넘어가지 않도록 두 눈 부릅뜨고 지켜봐야 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