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베 “위안부 합의 1㎜도 못 움직여” … 평창 불참도 시사

아베

아베

“(합의 이행을 하지 않으면) 여러 형태로 한·일 관계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니시무라 야스토시(西村康稔) 관방 부장관)
 

일 외무성 “국회 일정 때문에 못가”
“합의 유지 외 선택지 없다” 초강경
언론선 ‘한국 불신’ 거론하며 비판

일본이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 표명과 관련해 28일 강경한 입장을 내놨다. 전날 “한·일 관계가 관리 불가능하게 될 것”이라는 고노 다로(河野太郎) 외상의 경고에 이어 ‘위안부 합의 준수 및 이행’이라는 기존 일본 정부의 입장을 강하게 피력한 것으로 풀이된다.
 
니시무라 관방 부장관은 이날 오전 문 대통령이 입장을 표명한 데 대해 “일본으로서는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이 합의로 위안부 문제가 해결될 수 없다”고 밝힌 데 대해 반박하는 형식을 취했다. ‘최종적, 불가역적 합의’이며 국가 간에 정상적인 협상 과정을 거친 국가 간 합의임을 또다시 강조한 것이다.
 
관련기사
 
일본 정부는 주일 한국 대사관 측에도 같은 입장을 전달했다. 가나스기 겐지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은 “한·일 양 정부에 있어서 합의를 유지하는 것 외에는 정책적인 선택지는 없으며 일본 정부의 입장은 일관돼 있다”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NHK가 보도했다.
 
아베 신조(사진) 총리를 접견한 한 외무성 간부는 “(한국의 위안부 문제 합의 검증·공개로 인해) 아베 총리가 평창올림픽에 못 가는 것 아니냐”는 기자들에 질문에 대해 “그것은 국회 일정 때문에 (못 가는 것)”라고 말한 것으로 파악됐다.
 
위안부 TF의 보고서가 직접적인 이유라고 밝힌 것은 아니지만 일본 정부와 여론이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총리 접견 직후 나온 반응이어서 주목된다. 아직은 참석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지만 아베 총리의 불참을 강하게 시사한 것으로 보인다. 교도통신도 “아베 총리의 한국 방문이 어렵게 됐다”는 일본 정부 관계자의 말을 전하면서 아베 총리의 평창올림픽 참석에 대한 신중론이 일본 정부 내에서 부상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외무성 관계자가 “문 대통령 요구에 응하더라도 한국이 관계 개선에 노력할 것이라는 보장이 없다”고 말했다고도 전했다.
 
아베 총리는 그동안 평창올림픽 참석 여부에 대해 “국회가 열리는 기간이지만 검토해보겠다”며 확답을 하지 않았다.
 
아베 총리의 위안부 합의 이행에 대한 의지는 확고하다. 위안부 합의를 가리켜 “골 포스트는 절대 움직이지 않는다”며 수정이나 재협상 의지가 전혀 없음을 밝혀왔다. 위안부 TF 활동과 관련해 “1㎜도 움직이지 않을 것”이라고 발언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또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사죄의 편지를 보낼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 “털끝만큼도 생각 안 한다”고 말한 적도 있다.
 
일본 언론들은 TF 결과 발표를 보도하면서 ‘한국 불신’ 등 과격한 단어를 사용하며 비판했다. 요미우리신문은 사설에서 “문 정권이 한·일 합의를 휴지로 만들면 한국의 신용은 떨어질 것”이라고 비판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도 “전 정권 시대의 약속을 파기하는 사례가 버젓이 이뤄진다면 한·일은 신뢰관계를 쌓을 수 없다”며 “한국 측이 재협상 등을 요구하면 재연되는 것은 한국 불신”이라고 지적했다.
 
다만 일본 정부 내에선 과도한 반응을 자제하자는 분위기도 감지된다. 앞으로 한국 정부가 취할 조치를 지켜보겠다는 계산이다. 
 
도쿄=윤설영 특파원 snow0@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