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행자의 취향] 국제 중재 변호사의 짐 줄이는 비법

변호사 김갑유
기내에서도 양복을 입는다. [사진 김갑유]

기내에서도 양복을 입는다. [사진 김갑유]

법무법인 태평양 김갑유(56·ICC국제중재법원 부원장) 변호사는 기업 간 국제 분쟁을 중재하는 30년 차 베테랑이다. 1년에 15회 이상 출장길에 오르고 200일을 해외에서 보내는 ‘출장 전문’ 변호사이기도 하다. 그에게 출장의 노하우를 들어봤다.

겉옷은 한두 벌, 셔츠는 여러 벌
양복은 가방에 안 넣고 입고 가

 
출장 짐 꾸리는 팁이 있나.
"출장 여행이 보통의 여행과 가장 큰 차이점은 ‘양복’을 챙겨야 한다는 점이다. 비행기에서 내리자마자 비즈니스 미팅을 하기 위해 만반의 준비를 한다. 양복은 아무리 잘 챙긴다고 해도 구겨지기 일쑤다. 오죽하면 국제중재 변호사들 사이에서 ‘어떻게 양복을 구겨지지 않게 짐을 쌀 것인가’가 화두일 정도다. 나의 팁? 간단하다. 양복은 무조건 입고 비행기에 탄다. 입었을 때 가장 덜 구겨진다.”
 
수화물에는 어떤 것을 넣나.
"여행 가방에서 절대 빼지 않는 물건이 있다. 셔츠 소매를 여미는 커프스 버튼과 정장 벨트다. 혹시 챙겨 오지 않는 경우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출장 후 집에 돌아와도 이 물건들은 여행 가방에서 꺼내지 않는다. 또 챙기는 것이 있다면 머플러와 얇은 패딩 점퍼다. 추운 지방은 물론이고 더운 나라를 갈 때도 빠뜨리지 않는다. 실외는 찌는 듯 더워도 실내가 추운 나라들에서 유용하게 쓰인다. 옷을 하나 더 챙긴다면 블레이저(blazer) 재킷을 선택한다. 재킷 밑에 정장 바지를 입으면 스마트 캐주얼 느낌을 낼 수 있고, 청바지를 받쳐 입으면 단정한 평상복이 된다. 블레이저 재킷은 변화무쌍한 상황에 적용할 수 있는 만능 옷이다. 그리고 또 하나 중요한 것. 중요한 물건이 들어 있는 수화물은 반드시 기내에 들고 탄다. 짐을 최소한으로 싸서 체크인하지 않고 기내 수화물에 넣는다. 수화물을 부치면 유실하거나 짐을 늦게 받을 위험이 있다. 놀러갈 땐 상관없지만 출장 때 그런 일이 벌어지면 미팅 자리에서 큰 낭패를 볼 수도 있다. 출장 여행의 고수는 되도록 짐을 가볍게, 기동력 있게 챙긴다.”
 
매일 같은 양복을 입을 순 없지 않나.
"겉옷은 한두 벌만, 와이셔츠는 여러 벌 챙겨 간다. 와이셔츠 구김을 없애려면 호텔 욕실의 습기를 십분 이용해야 한다. 옷걸이에 와이셔츠를 걸어 샤워 후 욕실에 둔다. 이렇게 해도 구김이 여전하면 셔츠를 입은 상태에서 줄이 있는 부위에 드라이어를 쬐면 금세 펴진다. 일일이 다림질하는 것보다 빠르다.”
 
나만의 출장 팁이 또 있다면.
"시차 적응이다. 비행기에 타자마자 현지 시간대로 움직인다. 가령 인천에서 출발하는 영국 런던행 비행기는 보통 오후 1시에 출발한다. 현지 시간으로 이른 아침 시간이다. 런던에서 갓 잠에 깬 듯이 커피를 마시고 신문을 보고 아침을 먹는다.”
 
양보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