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실종 고준희양 친부 자백 “숨진 아이 산에 유기했다”

지난달 18일 실종된 고준희양의 친부가 자신이 아이를 살해했다고 자백했다. [연합뉴스]

지난달 18일 실종된 고준희양의 친부가 자신이 아이를 살해했다고 자백했다. [연합뉴스]

전북 전주에서 실종된 고준희(5)양이 친부에 의해 군산의 한 야산에 유기된 것으로 밝혀졌다.
 
29일 전북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준희양 친부 고모(36)씨로부터 “아이가 숨져서 군산 야산에 버렸다”는 자백을 받았다.
 
경찰은 고씨가 준희양을 버렸다고 진술한 야산을 수색 중이지만 아직 사체를 발견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친부가 준희양을 고의로 살해했는지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며 “자세한 내용은 아직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날 완주 봉동의 아파트 복도에서 혈흔으로 추정되는 얼룩을 발견해 국과수에 감정을 의뢰한 결과 사람의 신체에서 나온 혈흔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혀졌다.  
 
친부 자택 앞 복도에서 발견된 검붉은 얼룩은 준희양과 가족의 유전자가 함께 섞인 혈흔인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준희양은 지난달 18일 같이 살던 친부 내연녀 이모(35)씨의 어머니 김모(61)씨가 자리를 비운 사이 실종됐다.  
 
발달장애가 있던 준희양이 사라진 것에 대해 내연녀 이씨는 “별거 중인 아빠가 데리고 간 것 같아서 그동안 신고를 하지 않았다”며 지난 8일 경찰에 뒤늦게 실종 신고를 하고 수사를 요청했다.  
지난달 18일 실종된 고준희양의 친부가 자신이 아이를 살해했다고 자백했다. [사진 전북경찰청]

지난달 18일 실종된 고준희양의 친부가 자신이 아이를 살해했다고 자백했다. [사진 전북경찰청]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