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대통령, 29일 하루 연가…휴가 소진율 57%에 그쳐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하루 연차 휴가를 낼 것이라고 청와대가 28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주말인 30ㆍ31일과 휴일인 내년 1월 1일을 포함해 나흘을 쉬게 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휴가와 연휴 기간 중에 외부 일정은 없고, 관저에서 휴식을 취하면서 가족들과 함께 새해를 맞이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차일수 14일 가운데 총 8일 사용
"연차 소진에 대한 뜻 강했으나,
일정이 쉬지 않고 연말까지 이어져"
내년엔 다시 21일 연차휴가 발생

문재인 대통령이 여름 휴가 중 독서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여름 휴가 중 독서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 청와대]

문 대통령이 29일에 하루 휴가를 쓰면 올해 사용한 연차 일수는 총 8일이 된다. 문 대통령에게 주어진 연차일수 14일 가운데 57%를 소진하게 되는 셈이다. 대통령의 연가 일수는 따로 정해져 있지 않지만 국가공무원 복무규정에 따라 문 대통령은 1년에 21일의 연가를 낼 수 있다. 다만 5월 10일 취임 이후부터 산정하면 총 14일의 연차 휴가가 발생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6월말 워싱턴으로 가는 비행기 안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사진 JTBC 뉴스룸 비하인드 뉴스 캡처]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6월말 워싱턴으로 가는 비행기 안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사진 JTBC 뉴스룸 비하인드 뉴스 캡처]

 
 문 대통령의 연차 소진율은 청와대 직원들의 의무 연차 소진율인 70%에 미치진 못했다. 문 대통령은 후보 시절부터 “휴식이 곧 국가경쟁력”이라며 15일의 연차 유급 휴가를 의무적으로 사용하게 하겠다고 공약했다. 지난 6월말 한ㆍ미 정상회담 참석차 미국 워싱턴으로 가는 비행기 안에서도 문 대통령은 “(올해 주어진) 연차 휴가를 다 사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의 이같은 방침에 연가 일수의 70%이상은 의무 소진토록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연차 소진에 대한 뜻이 강했는데, 일정이 쉬지 않고 연말까지 이어지는 관계로 부득이 소진을 다 못하게 됐다”고 말했다. 크리스마스를 전후해 문 대통령이 약 사흘 가량의 휴가를 사용해 의무 소진율인 70%를 넘기는 방안도 고려됐지만 제천 화재 참사까지 발생하면서 휴가 기간이 축소됐다.
 
 남은 연차 휴가 일수에 대한 보상비는 문 대통령에게는 지급되지 않는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1급 공무원(청와대 비서관급)까지만 연가보상비가 지급되며, 차관급(청와대 수석보좌관급) 이상 정무직은 연가보상비가 없다”고  말했다. 신년부터 문 대통령에겐 총 21일의 연차 휴가가 다시 발생한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