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경화 “가능하면 위안부 피해자 의견 다 들을 것”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한·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합의 검토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한·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합의 검토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전날 한일 위안부합의 검토 TF(태스크포스) 보고서를 발표한 것과 관련해 피해자 및 지원단체 등의 의견을 수렴하는 절차에 착수할 것으로 보인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8일 오전 출근길에 취재진과 만나 위안부 피해자들과의 면담 계획에 대해 "당연히 만날 것"이라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제부터 (피해자 면담) 일정을 조절할 것"이라며 TF 보고서의 지적 사항들을 정부 당국 차원에서 숙지하는 과정을 거치는 대로 피해자 면담에 나서겠다고 설명했다.
 
'피해자 한분 한분 다 의견을 들을 계획이냐'는 질문에 강 장관은 "가능하면 그렇게 할 것"이라고 답했다.
 
정부의 피해자 의견 수렴은 위안부 합의 검토 TF의 보고서 내용에 따라 합의의 유지 또는 파기 및 재협상 요구 등에 대한 정부의 입장을 정리하기 위한 절차의 하나다.
 
강 장관은 전날 TF의 보고서 발표 기자회견장에서 "정부는 TF 결과 보고서를 토대로 '피해자 중심 접근'에 충실하게 피해자 관련 단체 및 전문가 의견을 겸허히 수렴해 나가고자 한다"며 "아울러 한일관계에 미칠 영향도 감안하면서 위안부 합의에 대한 정부 입장을 신중히 수립해 나가고자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위안부 합의 검토 TF 보고서는 한국 정부가 해외 위안부 소녀상 건립을 지원하지 않기로 한 것 등 위안부 합의 관련 비공개 내용이 있었다고 소개하고, 합의에 이르기까지 피해자 의견을 반영하는 과정이 부족했다고 지적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