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허술한 美 총기규제법 활용하라"…IS,동영상으로 테러 독려



【서울=뉴시스】 안호균 기자 = 허술한 총기법을 활용한 미국내 테러 활동을 독려하는 급진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의 동영상이 공개됐다.

27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IS가 제작한 동영상에서 미국식 영어를 구사하는 조직원은 "미국에서 라이플이나 권총을 쉽게 얻을 수 있다는 점을 활용하라"며 "무슬림에 대한 그들의 공포가 커지고 그들의 이슬람 증오가 계속 드러나도록 이교도들에게 총알을 뿌려라"고 말했다.

무장 이슬람 단체의 활동을 추적하는 'SITE 인텔리전스 그룹'은 이날 온라인 동영상 사본을 공개했다. 아부 살리 알암리키라는 이름을 쓰는 이 조직원은 뉴욕 지역 억양의 영어를 구사했으며 전투복 차림에 권총을 차고 있었다.

그는 동영상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로마의 개"로 부르면서 "당신은 십자군과 같은 언어로 백악관에 들어갔다. 가짜 미디어가 당신이 발언의 수위를 낮추도록 압박하고 있을 뿐"이라고 언급했다.

니컬러스 라스무센 미국 국가대테러센터 국장은 지난 주 CNN과의 인터뷰에서 미국의 허술한 총기법이 테러 공격으로부터 국가를 보호하는데 적합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라스무센 국장은 "폭력적인 극단주의자들이 (미국 내에서) 치명적인 무기에 접근하는데 어려움이 없기 때문에 우리는 더 위험한 상황에 처해 있다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미국 국토안보부는 이 동영상에 대해 "온라인을 통한 수많은 테러 위협에 대해 파악하고 있으며, 유관기관과 협의해 대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ahk@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