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팩트&체크] 홍준표 "내가 경남지사땐 불 한 번도 안나"...사실일까?

제천 화재 참사 합동분향소를 방문해 유가족과 만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김성태 기자

제천 화재 참사 합동분향소를 방문해 유가족과 만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김성태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제천의 스포츠센터 화재 참사와 관련해 "제가 (경남) 지사를 하는 4년 4개월 동안 경남에서 건물이나 사람이나 불난 일이 한 번도 없다"고 말했다.
 
그는 25일 제천의 합동분향소를 방문해 "제가 경남지사를 할 때 연말연시를 대비해 소방점검을 철저하게 했다"며 문재인 정부의 대응을 비판하고 이같이 말했다.
 
홍 대표는 2014년 7월~2017년 4월까지 경남지사를 지냈다. '불난 일이 한 번도 없다'는 그의 말은 사실일까?
 
소방청 국가화재정보센터 홈페이지의 전국 화재현황통계에 따르면 홍 대표의 말은 사실과 거리가 멀다. 오히려 경남지역은 통계상 다른 지역보다 더 많은 화재 피해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화재정보센터 홈페이지]

[국가화재정보센터 홈페이지]

예를 들어 그가 경남지사 자리에서 물러나기 전 1년 동안(2016년 5월 1일~2017년 4월 30일) 경남지역에서는 총 3820건의 화재 사고가 발생했다. 전국에서 경기(9673건), 서울(5924건)에 이어 3번째로 많은 건수다.
 
이 기간 경남지역의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는 104건으로, 30명이 숨지고 74명이 다쳤다. 총 인명피해 건수 대비 사망자 수 비율이 30%대 정도인 셈인데, 이 역시 다른 지역과 비교해 특히 높은 수치다. 같은 기간 가장 많은 화재 사고가 발생한 경기도에선 화재 사고로 70명이 사망하고 510명이 다쳐 총 580건의 인명피해가 발생해 인명피해 대비 사망자 수 비율이 12% 정도로 나타났다. 화재 건수 2위인 서울지역도 242명의 인명피해 중 37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돼 15% 정도다.
 
홍 대표는 이날 제천 화재 참사를 정쟁에 사용한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서는 "우리는 세월호 정권처럼 정쟁에 이용할 생각은 추호도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