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행자의 취향]이탈리아 여행의 재미, 역 주변 작은 카페 찾는 것

고급 단종 원두를 갈아 필터에 내려마시는 스페셜티 드립 커피, 분쇄 원두를 찬물에 천천히 여과해 마시는 더치커피, 달콤한 크림을 얹은 비엔나 커피…. 한국인이 하루 두 잔 이상 마시는 커피는 한국에서 유난히 유행도 많이 탄다. 이런 문화 속에서도 이탈리아 정통 에스프레소 커피를 알리고 가르치는 일에 매진하는 사람이 있다. 이탈리아 바리스타 스쿨 한국지부장을 맡고 있는 이동우(47)씨. 하루에 커피 네 잔을 마신다는 그에게 커피와 여행 이야기를 들어봤다. 

이탈리아 바리스타 스쿨 이동우 지부장
출장으로 밀라노·피렌체 자주 찾는 편
일본서 커피 장인, 유서 깊은 카페 찾기도

이탈리안 바리스타 스쿨 이동우 한국지부장은 이탈리아 정통 커피를 한국에 알리고 바리스타를 교육하는 일을 한다. 그는 쓴맛, 단맛, 신맛과 바디감의 '적절한 균형'이 이탈리아 커피의 매력이라고 말한다. [사진 이동우]

이탈리안 바리스타 스쿨 이동우 한국지부장은 이탈리아 정통 커피를 한국에 알리고 바리스타를 교육하는 일을 한다. 그는 쓴맛, 단맛, 신맛과 바디감의 '적절한 균형'이 이탈리아 커피의 매력이라고 말한다. [사진 이동우]

 
커피와 인연을 맺은 계기는. 
“대학 시절, 원두커피가 유행하기 시작했다. 학교 앞에 이탈리아 브랜드인 일리(illy)커피를 파는 카페가 있었는데 그 맛에 매료됐다. 일본계 회사에서 영업을 하다가 2006년부터 이탈리아 커피 브랜드인 졸리(jolly)커피 수입을 시작했고, 2010년부터 이탈리아 바리스타 스쿨 한국지부장을 맡고 있다. 바리스타 교육 뿐 아니라 커피 맛을 감별하는 테이스터 양성도 하고 있다.”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커피는. 
 이동우 지부장은 대학 시절, 학교 앞 카페에서 파는 원두커피를 통해 이탈리아 커피 맛에 눈을 떴다. [사진 이동우]

이동우 지부장은 대학 시절, 학교 앞 카페에서 파는 원두커피를 통해 이탈리아 커피 맛에 눈을 떴다. [사진 이동우]

“균형감이 있는 에스프레소를 좋아한다. 에스프레소는 이탈리아에서 만들고 발전시킨 커피인 만큼 맛에 있어서도 신뢰할 만한 기준이 있다. 향·산미·쓴맛·바디감 등을 과학적으로 분석해 만든거다. 이 기준 안에 드는 커피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맛있다고 인정한다. 굳이 원산지를 따진다면 바디감이 좋은 브라질·과테말라산을 좋아한다.” 
 
체인 카페는 안 가는지.
이탈리아에는 스타벅스가 없다. 대신 맥도날드에서 운영하는 맥카페가 있다. 의외로 먹을 만하다. [사진 맥도날드 홈페이지]

이탈리아에는 스타벅스가 없다. 대신 맥도날드에서 운영하는 맥카페가 있다. 의외로 먹을 만하다. [사진 맥도날드 홈페이지]

“대형 체인카페는 일정한 맛을 내기 위해 커피를 강하게 볶는 경향이 있는데 그런 커피는 즐기지 않는 편이다. 스타벅스를 가면 오늘의 커피나 초콜릿이 들어간 음료를 마신다. 흥미롭게도 이탈리아에 가면, 체인 카페의 커피도 마실 만하다. 이탈리아에 스타벅스는 없지만 맥도날드 맥카페는 있다. 이탈리아 문화에 맞춘 맥카페의 커피와 빵 종류가 의외로 맛있다. 미국이나 한국과 달리 바리스타가 정성껏 커피를 만들어준다. 출장을 가면 이따금 아침에 맥카페를 들러 카푸치노와 빵을 먹는다.”  
 
이탈리아를 갈 일이 많을 것 같다. 
 이동우 지부장이 갈 때마다 새롭다는 이탈리아 피렌체. [사진 이동우]

이동우 지부장이 갈 때마다 새롭다는 이탈리아 피렌체. [사진 이동우]

“예전엔 자주 다녔는데 최근엔 1년에 한 번 이상 가는 정도다. 바리스타 대회 참가, 전시회 참관 목적으로 밀라노와 피렌체를 자주 가는 편이다. 가끔 한국 바리스타들과 이탈리아 커피 여행을 하기도 한다. 이탈리아를 종단하며 전혀 다른 커피와 음식 문화를 즐긴다. 북부 사람들은 가벼우면서도 향긋한 커피를 좋아하는데 남쪽으로 내려갈수록 커피가 쓰고 걸쭉해진다. 음식은 점점 느끼해지고. 같은 나라인데도 다른 커피와 음식 맛을 즐기는 문화적 배경을 알아가는 것도 흥미롭다. 개인적으로는 피렌체를 좋아한다. 골목마다 무궁한 매력이 숨어있는 놀라운 도시다. 피렌체 사람들도 재미있는데 돈은 안 쓰면서 눈은 엄청 높은 짠돌이들이다. 1유로에도 깐깐한 사람들이어서 그런지 어디를 가든 커피의 수준이 높다.”
이동우 지부장은 출장 중 짬이 날 때 뿐 아니라 개인여행을 가도 커피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소문난 카페와 커피 장인 등을 찾아다닌다. 사진은 밀라노 근교에 있는 커피 머신 박물관 '무막'. [사진 이동우]

이동우 지부장은 출장 중 짬이 날 때 뿐 아니라 개인여행을 가도 커피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소문난 카페와 커피 장인 등을 찾아다닌다. 사진은 밀라노 근교에 있는 커피 머신 박물관 '무막'. [사진 이동우]

 
숙소는 주로 어떤 곳을 이용하나.
“여행을 많이 다니는 사람은 잘 알겠지만 이탈리아 숙소는 역 주변에 잡는 게 좋다. 이동 편의성도 중요하지만 역 주변에 근사한 카페와 식당, 바가 많아서다. 단, 복잡한 역 플랫폼 안에 있는 카페는 피하는 게 좋다. 손님이 들끓는 카페에서 바리스타가 커피 찌꺼기를 제대로 제거하지 않고 다시 에스프레소를 내리는 모습을 많이 봤다. 차라리 역 주변 골목의 후미진 카페를 가보길 권한다. 바리스타가 훨씬 친절하고 에스프레소 한 잔도 정성껏 내려준다.” 
 
-여행 다닐 때 복장은.  
“유럽에서는 식당이든 카페든 옷을 깔끔하게 입고 가는 편이다. 언젠가 미국 캐주얼 브랜드의 후드티를 입고 카페에 들어간 적이 있는데 나를 집시 대하듯 무시하는 기분이 들었다. 이튿날 재킷을 입고 갔더니 바리스타의 표정이 달라지더라.”
 
커피 외에 여행지에서 즐기는 건 없는지.
이동우 지부장은 출장 중 짬을 내 동네 작은 카페나 식재료상 등을 들르는 걸 즐긴다. [사진 이동우]

이동우 지부장은 출장 중 짬을 내 동네 작은 카페나 식재료상 등을 들르는 걸 즐긴다. [사진 이동우]

“식재료상에 가는 것도 좋아한다. 세계적인 식료품점인 이틀리(eatly) 같은 곳에서 파스타 면, 소금 등을 사온다. 미식도시로 정평이 난 이탈리아 볼로냐에서 들렀던 모든 식료품점이 아주 수준 높았던 것으로 기억한다. 한국에서도 판교 현대백화점에 있는 이틀리나 롯데월드몰에 있는 펙(peck) 같은 식료품점을 즐겨 찾는다. 펙에서 파는 원두를 특히 좋아한다.”  
 
이탈리아 말고 다른 나라 여행은 안 가는지.
이동우 지부장은 큰 대회를 치르고 난 뒤에는 도쿄나 교토 같은 일본 도시를여행하며 지친 심신을 달랜단다. [사진 이동우]

이동우 지부장은 큰 대회를 치르고 난 뒤에는 도쿄나 교토 같은 일본 도시를여행하며 지친 심신을 달랜단다. [사진 이동우]

“큰 대회를 치르고 나면 진이 빠진다. 그래서 온전히 나만을 위한 여행을 가는데 어딜 가든 맛집과 카페를 찾아다니는 일정이 대부분이다. 특히 일본 도시여행을 즐긴다. 한국의 평균 커피 실력이 많이 높아졌지만 커피 장인은 일본에 많다. 2016년 후쿠오카(福岡)에 있는 카페 ‘비미’에서 마신 커피가 인상적이었다. 작년에 돌아가신 오너의 수제자가 에티오피아 하라모카 커피를 내려줬는데 커피도 맛있었지만 장인의 실력이 이렇게 이어진다는 게 놀라웠다. 이 커피 때문에 다시 후쿠오카를 가고 싶을 정도로 인상이 강했다.“  
이동우 지부장이 2016년 찾아간 후쿠오카 비미 카페. [사진 이동우]

이동우 지부장이 2016년 찾아간 후쿠오카 비미 카페. [사진 이동우]

관련기사
 
최승표 기자 spcho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