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열려라 공부] 다음달 6일 정시모집, 9만 명 선발 … 1, 2등급 상위권 많은 영어가 좌우

다음달 6~9일 2018학년도 대입 정시모집 원서를 접수한다. 이번 정시모집에선 9만772명을 선발한다. 지난해(10만3145명)보다 1만2373명 감소했다. 내년 봄 대학 신입생의 26% 규모다.
 

대학별 영어 1, 2등급 간 격차 달라
고려·서강대 1점, 이대는 10점 차
“안정 지원 … 눈치 작전 치열할 듯”

올해 정시모집은 두 가지가 특징적이다. 우선 수험생들의 수능 성적 분포를 보면 2등급 이내 상위권자가 예년보다 많다. 이번 수능에선 영어 응시자 중 10%인 5만2983명이 영어 1등급을 받았다. 서울 소재 11개 대학 입학정원(약 3만5000명)보다 1만8000명이나 많다. 영어 2등급도 전체 응시자 중 19.7%인 10만3756명에 이른다. 영어 1, 2등급을 합하면 15만6739명이나 된다.
 
그리고 이번에 절대평가가 도입된 영어 영역에서 대학마다 등급별 점수 반영 방식이 다르다. 고교 진학부장과 입시전문가들은 “수능 변별력이 낮아지고 영어 성적 등 변수가 적지 않아 정시 지원에서 고려해야 할 점이 예년에 비해 많아졌다”고 말한다.
 
관련기사
 
정시 지원에서 1단계는 수험생의 수능 영역별 점수와 목표 대학의 수능 영역별 반영 비율을 살펴 정시모집의 가·나·다 모집군별로 합격할 만한 대학을 선별하는 것이다. 이때 대학마다 수능 성적을 반영하는 방식이 다른 점에 유의해야 한다. 대다수 대학은 수능 성적을 반영할 때 표준점수를 활용하지만 백분위·변환표준점수를 활용하는 곳도 있다. 김병진 이투스 평가연구소장은 “대학마다 홈페이지에 수능 성적 반영 지표와 방법을 게재하고 있으니 수험생은 이에 맞춰 자신의 점수를 환산해 봐야 한다”고 말했다.
 
모집군별로 합격 가능한 대학이 추려지면 2단계는 각 대학의 영어 영역 반영 방식을 확인하는 것이다. 서울 불암고의 곽영주 진학부장은 “국어·수학·탐구 영역 성적만으로는 충분히 합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여도 올해는 영어 등급 반영 방식에 따라 합격 여부가 갈릴 수 있다. 올해 정시 합격의 최대 변수는 영어”라고 강조했다.
 
실제로 수능 영어 영역 1등급과 2등급 간의 실질적 점수 차는 대학별로 다르다. 고려대와 서강대는 1점 차이지만 이화여대는 10점, 경희대는 8점, 서울시립대는 7점의 격차가 벌어진다. 예를 들어 한 수험생이 국어·수학·탐구 영역은 모두 2등급 이내로 고득점을 받았더라도 영어 영역에서 2등급 이하를 받았다고 가정하자. 이런 수험생은 영어 1등급과 2등급 간 격차가 커지는 이화여대·경희대 등에 지원하면 상대적으로 합격이 힘들 수 있다. 하지만 고려대·서강대를 지원하면 영어 성적의 불이익이 작아지게 된다.
 
오종운 종로학원하늘교육 평가이사는 “대학별 영어 영역 반영 방식에 따라 정시 지원이 결정되는 상황”이라며 “영어 영역 2등급 지원자가 어디로 몰리느냐에 따라 경쟁률과 합격선이 요동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만기 유웨이중앙교육 평가이사는 “올해는 지난해보다 수능 변별력이 하락하고 지원 전략은 더 복잡해졌다”며 “소신 지원보다 안정 지원 경향이 강하고, 막판 눈치작전도 치열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면서도 “이런 상황에선 원서 마감 직전에 경쟁률이 낮은 학과로 쏠림현상이 심해질 수 있다. 지나친 눈치작전은 오히려 나쁜 결과를 가져올 수도 있다는 사실을 유념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관심 있는 대학의 입학처에서 정시모집 상담을 받아 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불암고의 곽 진학부장은 “올해 정시 지원 전략이 복잡해지고 수험생이 혼란을 겪고 있기 때문에 여러 대학에서 정시 상담 서비스를 하고 있다. 전화와 방문 상담은 물론 온라인 컨설팅을 운영하는 곳도 있다”고 말했다.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