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제원, “文 대통령 향한 아부, 이승만 방귀 일화 수준”

[중앙포토]

[중앙포토]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이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 이승만 전 대통령의 ‘방귀 일화’를 언급했다.  
 
장 대변인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인터넷에서는 제게 마구잡이 욕설들을 하고 있는데 논평의 어떤 부분이 잘못됐는지 읽어보시고 지적 부탁한다”며 “이정도 비판도 못하나요? 우리나라 인터넷은 청와대 관련 발언은 금기인가봅니다”라고 말했다.  
 
장 대변인은 이날 현안 브리핑을 통해 “대형 참사 앞에서 대통령이 해야 할 일이 겨우 울먹이는 것인가. 대형 참사 앞에서 참모진이 해야 할 일이 오로지 대통령의 숨소리에 귀 기울이는 것이냐”라면서 “대통령의 숨소리에 묻어 있는 울음은 알아채면서, ‘이 나라에 살고 싶지 않다’는 유가족의 울부짖음은 들리지 않나 보다”라고 비난했다.  
 
22일 문재인대통령이 충북 제천시 하소동 스포츠센터 화재사고 희생자들이 안치된 병원을 찾아 유족들을 위로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22일 문재인대통령이 충북 제천시 하소동 스포츠센터 화재사고 희생자들이 안치된 병원을 찾아 유족들을 위로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그러면서 “이승만 대통령이 낚시를 하다 방귀를 뀌자, 곁에 있던 이익홍 내무장관이 ‘각하! 시원하시겠습니다’라고 했다는 사건 이후 사상 최고의 아부로 역사에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충북 제천체육관에 마련된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참사 희생자들의 합동분향소에 조화를 보내 고인들의 넋을 위로했다.  
 
박 대변인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대통령의 숨소리에 울음이 묻어 있었습니다”라며 문 대통령의 장례식장 방문 사진들을 올렸다. 이어, “‘유가족의 욕이라도 들어드리는 게 대통령이 지금 해야 할 일’이라며 돌아오는 차 안에서 또 울먹이신다”라면서 “대통령의 진심 어린 조문 받으시고 억울한 넋들이 조금의 위로라도 받으셨으면 좋겠다”고 적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 페이스북, 장제원 자유한국당 대변인 페이스북]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 페이스북, 장제원 자유한국당 대변인 페이스북]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