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천 화재 유족들 “소방관 고생 많아, 처벌 원하지 않는다”

29명이 숨지고 29명이 다치는 대형 참사가 발생한 충북 제천시 하소동 소재 8층 건물 스포츠센터에서 22일 오후 화재진압을 마친 소방관들이 뒤늦은 식사를 하고있다. 김성태 기자.

29명이 숨지고 29명이 다치는 대형 참사가 발생한 충북 제천시 하소동 소재 8층 건물 스포츠센터에서 22일 오후 화재진압을 마친 소방관들이 뒤늦은 식사를 하고있다. 김성태 기자.

 
충북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참사로 가족을 잃은 유족들이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어달라”며 입장을 발표했다.  
 
23일 저녁 유족들은 참사 희생자 합동 분향소가 마련된 제천체육관에서 ‘현장 합동감식 참관’ 관련 브리핑을 했다.
 
참관을 마친 유족들은 “건물 내부 상황이 이루 말할 수 없을 정도로 참담하다”면서 “화재 원인 등 제대로 조사가 되고 있는지 의문”이라고 답답한 마음을 토로했다.
 
23일 오후 충북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현장에서 희생자 유족들이 경찰, 검찰, 소방,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의 합동 현장감식을 참관한 뒤 현장을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23일 오후 충북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현장에서 희생자 유족들이 경찰, 검찰, 소방,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의 합동 현장감식을 참관한 뒤 현장을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또, 29명 중 20명의 희생자가 몰린 2층 목욕탕에 대해서도 “2층에 들어가 보고 울화통이 치밀었다. 20명이 숨진 2층은 깨끗했다”며 구조대의 초기대응 문제에 대해 지적했다.
 
초기대응 문제에 대해서는 격앙된 반응을 보였지만 누군가의 처벌을 원하지는 않는다고 밝혔다. 유족은 “초기 골든타임을 놓친 이유는 소방 장비·인력이 부족했기 때문”이라면서 “저희가 누굴 처벌하고자 하는 것이 아니다. 소방관들, 경찰들 정말 고생하신 분들 많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무리 떠들어도 희생된 가족들은 살아 돌아오지 않는다.”면서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하기 위해 좋은 매뉴얼을 제작,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어달라”고 하소연했다. 
22일 문재인대통령이 충북 제천시 하소동 스포츠센터 화재사고 희생자들이 안치된 병원을 찾아 유족들을 위로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22일 문재인대통령이 충북 제천시 하소동 스포츠센터 화재사고 희생자들이 안치된 병원을 찾아 유족들을 위로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