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의문의 ‘8시 1분’ 통화…경찰, 통신기록 압수수색

충북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희생자 안모씨의 가족이 불이난 뒤 4시간 뒤인 21일 오후 8시 1분에 고인과 20초 동안 통화한 기록이 있다며 통화목록을 공개했다. [연합뉴스]

충북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희생자 안모씨의 가족이 불이난 뒤 4시간 뒤인 21일 오후 8시 1분에 고인과 20초 동안 통화한 기록이 있다며 통화목록을 공개했다. [연합뉴스]

29명의 목숨을 앗아간 충북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현장에서 화재 발생 4시간 뒤에도 전화 통화가 이뤄졌다는 주장에 경찰이 희생자 휴대전화 통신기록 압수수색에 나섰다.  

 
24일 법원과 경찰 수사본부 등에 따르면 경찰은 희생자들의 사고 당일 휴대전화 통화기록을 확인하기 위해 이동통신사를 상대로 조만간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할 예정이다.  
 
지난 21일 오후 3시 53분 상황을 접수한 제천소방서는 4시쯤 현장에 도착했다. 사망자가 처음 발견된 것은 5시 17분쯤이다. 2층에서 사망자 1명이 처음 발견된 것을 시작으로 오후 9시를 전후해 사망자 29명이 모두 발견됐다.  
 
그런데 스포츠센터 6~7층 사이 계단에서 시신으로 발견된 안모씨의 여동생이 불이 난 뒤 4시간 뒤인 21일 오후 8시 1분에도 20초 동안 통화한 기록이 남아 있다며 휴대전화 통화목록을 공개했다. 그 후 오후 10시 4분까지 추가로 시도한 네 차례 전화는 모두 통화로 연결되지 않았다.  
 
안씨의 아들은 “21일 밤 8시 1분 고모가 아버지 휴대전화와 연결했다. 당시 고모가 너무 많이 울어서 전화 반대편에서 들리는 소리를 잘 듣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전화를 받았던 사람이 아버지가 아니고 진화에 나섰던 소방대원이라면 아버지 인적사항을 물었을 것 아니냐”며 “또 다른 사람이 받았다고 하더라도 그때까지 생존자가 있었다는 얘기”라고 말했다.  
 
유족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참사 현장에서 희생자들의 생존시간은 길게는 화재 발생 후 4시간 8분에 달한다.  
 
경찰은 희생자의 당일 휴대전화 통화기록을 확인하면 생존 시간을 둘러싼 논란의 진위를 규명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현장 시간대별 조치 상황을 확인하고, 희생자의 정확한 발견 시간과 전화를 받은 사람이 누구인지도 철저히 확인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희생자들의 통화기록과 현장에서 수거한 휴대전화 분석을 통해 유족의 의구심이 없도록 철저히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